기사 (전체 8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증권] 케이뱅크, 네이버페이 체크카드 출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케이뱅크는 라인프렌즈 캐릭터가 담긴 네이버페이 체크카드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이 카드는 카드 발급 신청 시 라인프렌즈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다. 월 24만원 이상 사용하면
정상진 기자   2017-08-18
[금융.증권] 우리은행, 연내 디지털 화폐 발행 추진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우리은행은 16일 서울시 중구 본점에서 조재현 디지털금융그룹장, 이경준 데일리인텔리전스 대표이사, 김종협 더루프 대표이사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블록체인 및 디지털화폐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정상진 기자   2017-08-16
[금융.증권] 8월 가계대출 영업 카뱅이 1위…시중은행 증가액 4분의1 차지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약칭 '카카오뱅크')이 가계대출 영업시장에서 선두로 치고 올라선 것으로 16일 파악됐다.금융감독원이 공표한 '은행권 가계대출 동향 및 주담대(주택담보대출) 신청 현
정상진 기자   2017-08-16
[금융.증권] "롯데 4개사 분할합병 반대"…롯데소액주주들, 국민연금에 탄원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대환 기자] 롯데 소액주주들이 롯데그룹의 주요 4개 계열사 분할합병을 통한 지주사 전환 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롯데소액주주연대모임은 최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앞으로 롯데 4개사(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
최대환 기자   2017-08-14
[금융.증권] 아시아 증시에 꾸준히 자금풀던 외국인, 7월부터 '뚝'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올해 꾸준히 아시아 증시에 자금을 풀던 외국인이 7월부터는 지갑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14일 한국거래소가 올해 초부터 8월 첫째 주까지 한국, 대만, 인도, 태국 등 아시아 증시의 외국인 자금 동향을 분석한 결과
박영심 기자   2017-08-14
[금융.증권] 제2금융권 대출 763조 돌파…올 상반기 39조 늘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가계, 기업 등이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상호금융 등 비은행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이 763조원을 넘어섰다.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763조6천923억원이다.비은행금융기관
정상진 기자   2017-08-14
[금융.증권] 안전자산 '초강세'…금값 '4월 위기설' 이후 연중 최고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북한과 미국이 양보 없는 강 대 강 대치 정세를 이어가자 안전자산인 '금'의 가격이 크게 오르고 거래량이 급증했다.올해 신흥시장 증시의 상승 랠리를 이끌어오던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상
박영심 기자   2017-08-13
[금융.증권] 케뱅·카뱅 증자행렬…정부, 인터넷은행 추가인가 추진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국내 1·2호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잇따라 사업확장을 위한 조기증자에 나설 정도로 돌풍을 일으키면서 제3의 인터넷은행의 등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1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케이뱅크와 카카
정상진 기자   2017-08-13
[금융.증권] 현대차, 시총 3위 자리도 '불안불안'…포스코 '맹추격'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올해 들어 시가총액 2위 자리를 빼앗긴 현대차가 3위 자리까지 내줄 처지에 몰렸다.현대차가 실적 부진의 늪에서 제자리걸음을 하는 동안 4위 포스코가 연간 최대 실적 전망 등을 앞세워 맹추격하고 있기 때문이다.10일
정상진 기자   2017-08-10
[금융.증권] 대출규제에도 7월 은행 가계대출 6.7조↑…8개월만에 최대폭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대출규제 강화가 무색하게 지난달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6조7천억원이나 늘어나며 8개월 만에 최대 폭을 기록했다.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이어졌고 신용대출을 포함한 나머지 대출도 작년 동기의 4배 가까운 수준으로 뛰
정상진 기자   2017-08-09
[금융.증권] 케이뱅크 "카뱅에 안밀린다" 정기예금 금리 첫 인상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고객층 확대를 위해 영업 시작 후 처음으로 예금 금리를 올렸다.케이뱅크는 코드 케이(K) 정기예금 10회차 가입자 모집을 9일 시작하면서 금리를 기존의 연 2.0%에서 2.1%(코드 입력
정상진 기자   2017-08-09
[금융.증권] 10월부터 금융사 공시위반 등에 과태료·과징금 최대 3배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오는 10월부터 금융회사가 경영공시를 잘못하거나 신용공여한도를 초과하는 등의 법령 위반을 할 때 부과되는 과징금과 과태료가 최대 3배로 늘어난다.금융위원회는 8일 금융지주회사가 법령을 위반했을 때 부과하는 과태료 기
정상진 기자   2017-08-08
[금융.증권] 이주열 한은 총재, 29일 무디스 연례협의단 면담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오는 29일 서울에서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 연례협의단 대표를 면담할 예정이라고 한국은행이 7일 밝혔다.이 총재와 무디스 연례협의단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경제 동향과 전망, 가계부채 문제 등
정상진 기자   2017-08-07
[금융.증권] 한국예탁결제원, 크라우드넷 모바일서비스 구축사업 개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크라우드펀딩 투자자의 모바일 정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하여 크라우드펀딩 전용 홈페이지인 ‘크라우드넷의 모바일서비스 구축 사업을 8월 7일(월) 개시했다.PC·모바일·태블릿 등 각기 다른 기기에 최적화된
박영심 기자   2017-08-07
[금융.증권] "만들고 보자" '카뱅' 마통 신청 쇄도…사용은 40%뿐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약칭 '카카오뱅크') 이용자가 너도나도 마이너스통장을 만들지만, 실제 사용은 저조한 것으로 파악됐다.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카카오뱅크가 승인한 전체 대출(총여신) 가운데
박영심 기자   2017-08-06
[금융.증권] '흔들림 없다'…올해 코스피 영업익 전망치 200조 육박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최근 증시 조정에도 증권사들이 전망한 올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 영업이익 눈높이는 200조원에 육박하는 수준까지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4일 현재 국내 증권사들은
정상진 기자   2017-08-06
[금융.증권] 카카오뱅크, 마이너스 통장 대출한도 줄인 이유는?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이 마이너스 통장 대출한도를 슬그머니 줄여 고객들이 당황해하고 있다.이는 영업 시작 후 대출 수요가 급증하면서 대출 속도 조절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A 씨는 3일 오전 카카오뱅크 마이
박영심 기자   2017-08-05
[금융.증권] 울고싶은 증시 뺨때려준 정부대책…코스피 조정 본격화하나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이번 주는 지난주부터 시작된 코스피 조정 흐름이 이어진 한주였다.지난주부터 외국인의 차익 시현 매물이 계속 쏟아졌지만 기관이 이를 받아주면서 지수를 방어했다.그러나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정책과 세법 개정안을 빌미로
정상진 기자   2017-08-05
[금융.증권] 신한은행, 가맹점사업자대출 모바일 출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신한은행이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모바일(신한S기업뱅크)을 통해 간편하게 대출을 신청할 수 있는 ‘신한 가맹점사업자대출(SOHO 스피드업)’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신한 가맹점사업자대출(
박영심 기자   2017-08-04
[금융.증권] '뻥튀기 홍보'로 주가 띄웠나…거래소 집중 감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대환 기자] 한국거래소가 '뻥튀기 홍보' 의혹이 불거진 종목들에 대한 집중 감시에 나섰다.내츄럴엔도텍을 비롯한 일부 종목의 최근 이상 급등세가 호재를 과장한 보도자료 때문일 수 있다고 보고 관련 사례들을 조사하고
최대환 기자   2017-08-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등록번호 : 아 - 04325 | 발행인·편집인 : 윤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경열 | 서울시 중구 퇴계로 56길 50, 5층(장충동 2가)
전화 : 02-582-5556 | 팩스 : 02-2277-6632
Copyright © 2017 코리아포스트(한글판).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kr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에 대한 소유와 권리는 (주)코리아포스트(대표 이경식)에 있으며 관련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