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내년까지 능력중심 채용 모든 공공기관 확대"(종합)
상태바
황총리 "내년까지 능력중심 채용 모든 공공기관 확대"(종합)
  • 제임스 김 기자
  • 승인 2016.03.2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능력중심 채용 실천선언 대국민 선포식 참석

[코리아포스트 제임스 김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28일 "지난해 130개 공공기관에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능력중심 채용을 도입한 데 이어 내년까지 모든 공공기관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 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능력중심채용 실천선언 대국민 선포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우리가 스펙이나 학벌이 아니라 능력중심의 사회로 하루빨리 나아가야 하는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요청"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정부는 능력중심의 채용을 뿌리내리기 위해 집중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치열한 국제경쟁을 이겨내고 선진국을 향해 도약하려면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능력중심의 채용은 과거 구직자들에게 많은 고통을 안겨준 무분별한 스펙 등 잘못된 관행을 타파하기 위한 것"이라며 "꼭 필요한 인재를 능력중심으로 선발하는 것은 기업과 청년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상생의 채용 시스템"이라고 덧붙였다.

황 총리는 또 "정부는 산업현장의 직무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 기업들이 능력중심의 인사관리를 정착시키고 청년들도 이에 맞춰 취업을 준비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산업계와 함께 847개의 NCS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황 총리는 "고용 전반에 능력중심의 문화를 확산하려면 노동개혁의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연공서열이 아닌 역량과 기여도에 따른 임금체계 개편과 능력에 따른 공정인사 등 노동개혁 과제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 총리는 서울 총리공관에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단 등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여성 경제인이 마음껏 일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육아휴직·유연근무 확대 등 일·가정 양립제도를 활성화하고, 여성들이 경력단절을 겪지 않도록 재취업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 여성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며 "문화적 감성과 포용력 등 여성 경제인 특유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발전시키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