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 정의당 = 야권단일후보?"…국민의당 '발끈'
상태바
"더민주 + 정의당 = 야권단일후보?"…국민의당 '발끈'
  • 제임스김 기자
  • 승인 2016.03.2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정의당 인천 13개 선거구 연대 '야권단일후보' 홍보

[코리아포스트 제임스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인천에서 '야권 단일후보' 명칭 사용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더민주와 정의당이 인천에서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뒤 '야권 단일후보'라는 명칭을 사용하자, 국민의당은 적절치 않은 용어라며 사용 중단을 촉구했다.

더민주와 정의당 인천시당은 앞서 23일 전국에서 유일하게 시당 차원의 선거 연대에 합의하고, 경선 등을 거쳐 인천 13개 선거구에 단일 후보를 냈다. 11개 선거구에서 더민주 후보가, 2개 선거구에서 정의당 후보가 등록했다. 인천에서 더민주 후보와 정의당 후보가 모두 등록해 경쟁하는 곳은 없다. 국민의당은 그러나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한 제2야당이 참여하지 않은 '야권 단일 후보'는 아무런 대표성을 지니지 못한다며 즉각적인 사용 중단을 촉구했다.

국민의당 인천시당은 28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야권 단일후보라는 명칭은 정책 공조나 명분도 없이 오로지 선거 홍보를 위해 만들어낸 공허한 외침"이라며 "국민의당이 참여하지 않은 야권 단일후보 명칭은 즉각 사용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더민주 인천시당은 논평에서 "국민의당에 동참을 요청했지만 실현 불가능한 요구만 계속해 협상을 불가능하게 했다"며 "자신의 이익이 관철되지 않았다고 야권 단일후보 딴죽걸기에 부랴부랴 나서는 것은 부끄러운 짓"이라고 비난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야권 단일후보' 명칭 사용에 대한 더민주의 질의에 '공직선거법 위반은 아니다'라고 회신했다. 그러나 문병호 국민의당 인천시당위원장은 "국민의당이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획득하기 전에 이뤄진 질의회신"이라며, 유권해석을 다시 해 달라고 선관위에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인천에서 한 치 양보 없는 치열한 혈투를 치르고 있다. 인천에서는 여야가 12개 의석 중 6석씩 양분하고 있고, 야권에서는 더민주와 국민의당이 3석씩 보유해 힘의 균형이 팽팽하게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