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회피 후폭풍] 영국 총리 "富는 더러운 것 아냐" 해명
상태바
[조세회피 후폭풍] 영국 총리 "富는 더러운 것 아냐" 해명
  • 한민철기자
  • 승인 2016.04.1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캔들 후 첫 의회 출석 "합법적 돈벌기 지켜줘야…아버지는 중상모략당해"
▲ 하원에서 발언하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코리아포스트 한민철기자] 사상 최대 조세회피 폭로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의 공개로 부친의 조세회피 의혹에 휘말린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11일(현지시간) "부(富)의 창출과 열망은 더러운 단어가 아니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11일(현지시간) 작고한 부친 이언 캐머런이 조세회피처에 역외 투자펀드를 설립했다는 의혹 제기 후 처음으로 영국 하원에 출석해 이같이 해명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와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그는 "(부의 창출은) 우리나라의 성장과 번영의 핵심 동력"이라며 "우리는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투자하고 주식을 보유하려는 사람들을 항상 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영국 시민이 합법적으로 돈을 벌 권리를 수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캐머런 총리는 "탈세와 과도한 조세회피를 금지하는 것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인위적으로 세금을 줄이려는 시도와 투자를 장려하는 것을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추가로 불거진 자신의 상속세 회피 논란과 관련해 "자녀에게 커다란 금전적 선물을 주는 부모들을 정부가 '자랑스럽게' 지지해야 한다"며 상속세를 물지 않기 위해 생전에 자녀에게 증여하는 것을 지지하는 발언도 했다.

작고한 부친이 스캔들에 휘말린 데 대해선 "아버지가 중상모략을 당하고 있다. 매우 가슴이 아프고 완전히 사실과 다른 주장이 있어서 그것을 바로잡고 싶다"라며 "이 투자펀드는 대부분 달러 표시 증권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역외에 설립된 것이고 이는 다른 상업적 투자펀드도 마찬가지"라고 해명했다.

이날 의회에서 고객의 조세회피를 돕는 기업에 형사상 책임을 묻는 내용의 탈세방지법 조기 시행 계획을 공개한 캐머런 총리는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케이먼군도를 포함한 해외 영토가 앞으로 영국의 법 집행기관과 세무당국에 기업 소유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