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고속도로 최악 정체
상태바
황금연휴, 고속도로 최악 정체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6.05.0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요금소엔 차량진입 조절…대중교통도 증편

[코리아포스트 김수아 기자] 국토교통부는 이번 주 황금연휴를 포함해 4∼8일 닷새간 '가정의 달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는 황금연휴 때 고속도로로 서울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5일 오전, 서울로 들어오는 차량은 7일 오후 가장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5일 오전 서울에서 대전까지 3시간 20분, 부산까지 6시간 25분, 광주까지 5시간 40분, 목포까지 6시간 40분, 강릉까지 6시간 20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7일 오후 서울로 돌아올 때는 대전에서 3시간, 부산에서 5시간 40분, 광주에서 4시간 45분, 목포에서 5시간 40분, 강릉에서 5시간 45분 소요된다고 봤다.

국토부는 이처럼 고속도로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고 평소에도 운영하는 갓길차로(8개 고속도로 21개 구간 224㎞)에 더해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차로(6개 고속도로 11개 구간 37㎞)를 운영한다.

또 나들목 진•출입 차량에 정체가 빚어지는 것을 막고자 5개 고속도로 10곳에서 감속차로를 연장한다.

국토부는 경부•서해안•영동•중부고속도로 23개 요금소에서 진입차로를 탄력적으로 운영해 차량진입을 조절한다.

고속도로 통행속도가 '시속 40㎞ 이상 80㎞ 이하'면 1단계, 시속 40㎞ 미만이면 2단계 진입조절을 시행한다.

예를 들어 평소 4개 차로로 차량이 통과하는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요금소는 1단계에서는 3개, 2단계에서는 2개 진입차로만 운영한다.

국토부는 황금연휴 때 축제가 열리는 지역 인근 요금소 45곳은 모든 진•출입차로를 개방하고 근무자를 추가 투입해 '통행권 뽑아주기' 등을 실시한다.

또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방향), 서울외곽순확고속도로 장수나들목(일산방향) 등 8곳에서는 교통상황에 맞춰 신호등을 조작해 진입차량을 조절하는 '램프미터링'을 시행한다.

한국도로공사는 감시카메라가 달린 무인비행선 4대를 띄워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를 위반하는 '얌체차량'을 단속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특별교통대책 기간에 대중교통도 증편한다.

일평균 열차는 26회, 고속버스는 1천758회, 항공기는 13회 늘린다.

서울•광명•대전역 등 34개 철도역에서는 기차를 이용하고 나서 자동차로 최종목적지까지 갈 수 있도록 자동차대여서비스 '유카(YouCar)'를 제공한다.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이용객이 셀프체크인 기기를 활용하도록 유도하는 한편 출국장 2곳은 평소보다 30분 빠른 오전 6시에 문을 열 계획이다.

또 공항 외곽에 임시주차장을 운영해 총 2만3천723면의 주차면을 확보한다.

안내인력 등도 추가로 투입하고 노약자 등은 출입국 수속을 빨리할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서비스를 제공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황금연휴 때 주요 교통시설 안전점검도 철저히 하겠다"며 "국민은 이동시간과 교통혼잡을 줄일 수 있도록 출발 전에 국토부 홈페이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교통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