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공군 비행실습용 훈련기 KT-100 첫 인도해
상태바
KAI, 공군 비행실습용 훈련기 KT-100 첫 인도해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6.05.1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 입문에서 고등 훈련까지 전 과정을 국산 항공기로 일원화

[코리아포스트 김정미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 “11일 충북 청주 공군사관학교에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비행실습용 훈련기 KT-100 1, 2호기 인수를 기념하는 전력화 행사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정경두 공군 참모총장 주관으로 개최됐으며, KAI 하성용 사장을 비롯해 국방부, 국토교통부, 방위사업청 등 주요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KT-100은 소형민간항공기 KC-100을 기본 형상으로 영상•음성기록 장비와 피아식별 장비가 추가되는 등 공군 비행 실습용으로 개조 개량된 비행실습훈련기다.

KT-100 전력화를 통해 대한민국 공군은 비행 입문에서 고등 훈련까지 조종사 양성 전 과정을 국산 항공기로 일원화하는‘한국형 비행교육체계’를 갖추게 됐다.

예비 조종사들은 KT-100으로 비행 실습을 마친 후 기본훈련기 KT-1과 고등훈련기 T-50으로 입문•기본 및 고등 훈련 과정을 수행하게 된다. 이어 전술입문기 TA-50을 통해 대부분의 작전훈련을 포함하고 있는 전술입문 과정을 마치고 기종 전환 훈련만을 거쳐 실전에 투입된다.

일원화된 국산 항공기로 비행교육체계 운용 시 공군 예비 조종사들이 국산 항공기로 연속해 교육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익숙한 비행 환경 속에서 전술 훈련에 집중해 높은 수준의 비행기술을 익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산 항공기는 해외 직도입 전투기에 비해 신속한 후속 정비 지원과 독자적 성능개량으로 높은 가동률을 유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KAI 하성용 사장은 축사를 통해“KT-100을 우리 공군이 비행실습용 훈련기로 운영하면서 국산 항공기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국내외에 객관적으로 입증할 수 있게 되어 수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