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도 외국인 즉시 환급…GS25, 서비스 시작
상태바
편의점도 외국인 즉시 환급…GS25, 서비스 시작
  • 원아름 기자
  • 승인 2016.06.2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원아름 기자]편의점 GS25는 오는 30일 국내 편의점 중 최초로 점포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부가세를 차감한 가격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즉시 환급'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외국인 관광객은 GS25 점포에서 물건을 살 때 점포에 설치된 스캐너로 여권을 스캔하면 부가세가 차감된 금액으로 결제할 수 있다.

GS25는 외국인 관광객 주요 방문지인 동대문 DDP점을 시작으로 올해 내에 1천여개 점포에서 즉시 환급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GS25는 "환급을 위해 공항 등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외국인 관광객의 편의가 높아지고 이는 가맹점의 추가 수익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즉시환급제는 외국인 고객이 매장에서 건당 3만원 이상, 20만원 미만의 물건을 살 때 현장에서 부가세(10%)를 제외한 금액으로 결제할 수 있는 제도다. 국내 체류 기간 총 100만원까지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해 초 즉시환급제가 도입됨에 따라 백화점과 대형마트, 주요 상권 화장품 매장 등에서 즉시환급을 시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