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외교사절은 만능의 문화 예술인
상태바
주한 외교사절은 만능의 문화 예술인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10.12.1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외교사절은 만능의 문화 예술인
Envoys sing, show remarkable cultural talent in charity event to help the needy


주한 외교사절들은 모두 만능의 문화 예술인으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에는 국내 또는 국외을 막론하고 팔을 걷어 올리고 동시에 나선다. 이들 대사들의 부인들은 남편보다 사회 봉사 활동에도 더욱 적극적이다.
지령 25년의 영문 코리아포스트 미디어가 주관하는 각종 지자체 및 기업의 문화 예술행사에도 앞을 다투어 참여한다.

특히 지자체의 전통 문화 행사의 경우 거의 빠짐없이 참가하여 한국의 고유 전통 문화와 예술에 동화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한다.
그중에서도 ‘다크한 베르달리예프’ 주한 카자크스탄 대사는 흔히 보기 드문 성악의 실력자로서 특히 동구라파의 명곡을 세계적인 성악가 못지 않게 불러 관중으로 부터 열렬한 박수를 받으며 동료 대사들 사이에서도 명성이 높다.
그러한 실력자중에는 전 주한 미국대사 알렉산더 버쉬바우씨도 있었는데 그는 특히 드럼을 치는 실력이 남다르다. 또한 전 포르트갈 대사 포르타씨도 이에 못지 않은 성악 실력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온 민족의 퍼레이드’ (Parade of Nations) 행사에는 빠짐없이 참석하여 국내 또는 국외의 불우한 이웃을 돕는데 많은 힘을 썼다.


Ambassadors, their spouses and other members of the Seoul Diplomatic Corps are praised by many Koreans as ‘omnipotent’ artists. They are great singers, musicians capable of playing piano, guitar, flutes and all kinds of drums.
Whenever there is a charity event for the benefit of the unfortunate and needy people to help in Korea and around the world, they enthusiastically participate and show their talent as well as present songs and play musical instrument in an unbelievably remarkable way. Standing out of them is Ambassador Darkhan A. Berdaliyev of Kazakhstan in Seoul who stuns the colleagues and Korean guests with an unbelievably outstanding vocal charm by which the audience is simply enthralled.
Among such ambassadors were also former Ambassador Forta of Portugal in Seoul and former Ambassador Alexdander Vershbow of the United States in Seoul, who were amazingly talented in singing and drum playing, respectively.
The envoys and their spouses are also fully talented and can do whatever the Koreans do at the local festivals for which The Korea Post has been organizing tours for the diplomats for the past 25 years.





각국 대사와 가족들(특히 부인)은 무용과 가창 그리고 악기를 다루는 솜씨도 남다르지만 그외에도 떡매로 인절미 치기, 두부를 만들기 위한 맷돌 돌리기도 한국부인과 다름없이 잘하며 김치 담그기는 아주 기본이다.
그분들중에 특히 뛰어난 사람은 도시유키 다카노 전 일본 대사로서 떡매치기에 아주 능했으며 그와 맞수인 움마나 친칠라 전 온두라스 대사와는 특히 죽이 잘 맞았다.





위와 같은 자선행사 및 지자체 축제 탐방에 참여하는 각국대사와 그 가족들은 동서의 화합, 상이한 종교간의 이해증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한 예로 ‘카스피’ 전 주한 이스라엘 대사 부인은 이슬람 국가인 파키스탄의 ‘알사바’ 카펫트 회사가 기증한 2백만원 상당의 전설에 나오는 ‘날으는 양탄자’를 재빠르게 구매함으로서 기독교와 이슬람교간의 불화의 벽을 허무는데 일조를 하였다.




The envoys and their family members, especially their spouses, can dance, sing, make glutinous rice cake (Injeolmi) with wooden mallets, move Maeddol (grinding stones) to grind beans or peas for Dubu (Tofu or soy bean curd) as well as make Gimchi.
Standing out among them was former Ambassador Toshiyuki Takano of Japan who was really good at making glutinous rice cake (Injeolmi in Korean and Mochi in Japanese). He did it in a pair with former Ambassador Rene Francisco Unmana Chincilla of Honduras each pounding a large wooden mallet on a large thick stone slab (or thick wooden board).

The envoys and their spouses and family members also contribute to the improvement of understanding between the different peoples of the world bridging gaps among the different religions.
For instance, Mrs. Caspi (wife of the Israeli ambassador), rode the ?lying Carpet of Pakistan?(a Muslim country) to 'fly into the sky' which offered a good opportunity to improve relations and understanding between the Christian and Muslim countries.
The Pakistani 'flying carpet' (valued at 2 million won) donated by President Munir Rana of Alsaba Islamic Restaurant & Saba Carpet Trading Co. was accorded a good response from the interested guests and the auction did not last long as it soon found its generous new owner for donation to the charity.

현재 주한 외교사절단의 단장은 ‘비탈리 뷔 펜’ (H.E. Vitaly V. Fen)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가 맡고 있으며 그의 부인 ‘류드밀라 펜’(Mrs. Lyudmila Fen)  부인은 외교사절 부인단의 단장직을 맡고 있다.
대부분의 자선 행사에서 동 단장부인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그녀는 또한 코리아포스트가 주관하는 각 지자체 및 기업 탐방 행사를 거의 빠짐없이 참석하여 한국에 주재 대사관을 가지고 있는 100개국간의 문화 예술 및 기타 각 분야에서의 이해와 우호 증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각국의 자선 전통 의상 패션쇼에도 항상 참석하여 우아한 우즈베키스탄 및 중앙아시아의 고유 의상을 선보이고 있음은 물론이다.


At present, H.E. Ambassador Vitali V. Fen of Uzbekistan is the Dean of the Seoul Diplomatic Corps (SDC) and Mrs. Lyudimila Fen (wife of the Uzbek ambassador) is the Doyenne of  the Spouses of the Members of the SDC. As such, Mrs. Fen plays a prominent role in the organization and implementation of the charity events and she also makes it a rule not to miss the tour of  the local governments and festivals for the members of the SDC organized by The Korea Post Media.

Together with the Dean of the SDC, Mrs. Fen makes unreserved effort for the promotion of understanding and friendship between Korea and the 100 different countries of the world with a resident Embassies in Korea. At the charity fashion shows of traditional costumes of the different countries, she also wears elegant traditional gown and costumes of Uzbekistan which have similarities with other countries of the Central Asian Region.

금년에 창사 25주년을 맞이하는 코리아포스트 미디어는 창사기념일을 계기로 주한외교사절과 가족의 ‘노래와 장기 자랑’과 같은 행사를 지속적으로 주관함으로서 한국과 220 개국의 주한외교사절간의 문화와 예술을 통한 이해와 우의를 증진하는 데 전력을 다해 공헌할 것을 다짐합니다.
 1985년에 설립된 코리아포스트 미디어는 종합 영문 매체로써, 영문월간 The Korea Post, 영문일간 Korean Daily Media Headlines, 영문 인터넷판 (www.koreapost.com) 그리고 국문 인터넷판(www.koreapost.co.kr) 등 4개의 국.영문 매체로 구성되어 한국의 대외 이미지 제고와 이해 및 우호 증진에 4개의 매체로 입체적으로 그리고 유기적으로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연락처: 전화 02-2298-1740/2, 팩스 02-2298- 9506, 메일 edt@koreapost.com 또는 korpost@chol.com)
The Korea Post Media, which celebrates the 25th Anniversary (Silver Jubilee) this year, will now dedicate itself to the promotion of understanding and friendship between Korea and the 220 different countries diplomatically represented in Korea by organizing cultural events such as the current one in addition to the local tours it has been organizing for the members of the SDC for the past 25 years.





The Korea Post Media established in 1985 consists of four different media units, namely (1) the monthly print edition of The Korea Post in English, (2) Korean Daily Media Headlines in English, (3) English Internet Edition (www.koreapost.com) and (4) Korean-language Internet Edition (www.koreapost. co.kr). (Contacts: Tel 82-2-2298- 1740/2, Fax 82-2-2298-9506, and Email edt@koreapost.com or korpost@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