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업계 최초 ‘베트남 주식 온라인 매매 서비스’ 실시
상태바
신한금융투자, 업계 최초 ‘베트남 주식 온라인 매매 서비스’ 실시
  • 최대명 기자
  • 승인 2016.10.2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최대명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주식을 HTS로 실시간 매매할 수 있는 ‘베트남/인도네시아 온라인 매매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24일(월) 밝혔다.

업계 최초로 온라인 매매서비스를 제공하는 베트남 주식의 경우 신한i HTS에서 베트남 동(VND)화를 환전해 매매가 가능하다. 호치민 거래소 주식은 10주, 하노이 거래소 주식은 100주 단위로 거래된다. 매수/매도 국내 결제일은 매매 후 2영업일 후(T+2일)이며 매수 후 결제가 이루어 지기 전 매도는 불가하다.

인도네시아 주식의 경우도 인도네시아 루피화를 환전해 매매가 가능하며, 국내 결제일은 매매 후 3영업일 후(T+3)이다. 베트남과 마찬가지로 매수 후 결제일 전 매도는 불가하며, 100주 단위로 거래가 가능하다.

신한i HTS에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주식의 종목시세, 차트, 재무제표 등을 온라인으로 확인해 매매할 수 있으며(15분 지연시세 및 차트 기본 제공. 실시간 시세 및 차트는 별도 비용 발생) 수수료율은 두 국가 모두 업계 최저 수준인 0.45%(온라인 기준)이다. 수수료 및 기타 사항에 대해서는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이나 ‘24시간 나이트 데스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 사진=신한금융투자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주식을 HTS로 실시간 매매할 수 있는 베트남/인도네시아 온라인 매매 서비스를 오픈한다.(신한금융투자 제공)

신한금융투자는 아세안을 대표하는 두 국가에 대한 풍부한 투자정보 제공을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투자 가이드를 8월 발간했다. 향후에도 리서치 센터와 해외 주식팀, 현지 법인 등을 활용해 시황 및 주요 뉴스, 기업 정보 등 투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11월에는 코엑스 그랜드 볼룸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 선강퉁 등 해외 주식뿐 아니라 글로벌ETF, 해외 채권, 알고리즘 트레이딩 등 다양한 투자상품 및 외환 시장 전망에 대해 전문가를 초빙해 강연을 듣는 ‘글로벌 투자 박람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 디지털사업본부 김형환 본부장은 “업계 최초로 제공하는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온라인 주식 매매 서비스가 성장 잠재력이 있는 베트남/인도네시아 시장 흐름을 직접 보고 투자하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