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국토부 손잡고 중남미 공항인프라 수주 지원
상태바
외교부·국토부 손잡고 중남미 공항인프라 수주 지원
  • 정수향 기자
  • 승인 2016.11.2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정수향 기자] 외교부는 국토교통부와 협업을 통해 ‘2016년 중남미 공항인프라 카라반’을 28일부터 12월 5일까지 엘살바도르(산살바도르), 코스타리카(산호세)에 파견한다.

중남미는 항공수요 증가로 인해 향후 공항개발 잠재수요가 높은 지역이며 금번 카라반은 중남미 지역의 공항개발 진출을 위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 ’15년 중남미 항공 여객실적은 약 2.6억명으로, 전년대비 약 5% 증가(World Bank)

금번 카라반은 한국의 공항 건설 및 운영 능력을 알리기 위해 정부대표단을 포함하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공항운영사, 공항 설계·건설·장비 관련 민간기업 등 민관합동 형태로 구성된다.

* 정부대표단 : 외교부(중남미국 심의관), 국토부(공항정책과장)

카라반 대표단은 엘살바도르와 코스타리카 정부 고위 관계자 등과 면담을 통해 우리기업의 진출 방안을 포함한 공항 인프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현지 발주처 및 기업들과 우리 기업간의 비즈니스 미팅도 실시할 계획이다.

엘살바도르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산살바도르 국제공항 확장 사업의 우리 기업의 참여를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엘살바도르 공항항만청간 공항 협력 MOU가 체결될 예정이다.

한편, 코스타리카에서는 오로티나(Orotina) 신공항 건설사업에 우리 기업의 참여 방안을 협의하고 한-코스라티카 공항협력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 현재 코스타리카 정부는 산호세 후안 산타마리아 공항의 과밀화를 해소하기 위해 산호세에서 약 52km 떨어진 오로티나에 신공항 건설을 추진 중
* 지난 10월 방한한 코스타리카 솔리스 대통령은 인천공항을 방문하여, 오로티나(Orotina) 신공항 건설사업에 한국기업의 참여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표명

금번 ‘중남미 공항인프라 카라반’은 한국의 공항 건설과 운영 능력을 중남미 지역에 전파함으로써 우리기업의 중남미 지역 공항 인프라 사업에 대한 참여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앞으로도 국내 유관부처 및 유관기관들이 협업하여 중남미 지역 내 유망 진출 분야에 대한 민관합동 대표단을 파견함으로써 우리기업이 진출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