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상품협정 타결 성공할까…'자전거' 핵심 이슈로 부상
상태바
환경상품협정 타결 성공할까…'자전거' 핵심 이슈로 부상
  • 조성민 기자
  • 승인 2016.12.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조성민 기자] 환경상품협정 관련 EU, 미국 및 중국 간 합의에서 자전거 문제가 핵심 이슈로 부상했다.

2일 무엽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주말 최종 타결을 목표로 협상이 진행중인 환경상품협정에서 EU, 미국 및 중국 간에 자전거와 세라믹 제품 등의 품목에서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환경상품협정은 풍력발전기나 단열재 등 환경을 개선하는 용도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폐지하는 협정으로 한국, EU 등 17개 국가가 304개 품목의 관세 철폐 여부에 대하여 협상을 벌이고 있는 다자간 협정이다.
 
집행위 관계자는 "중국이 자국의 수출 강세 품목을 동 협정에 포함시키고자 환경상품의 정의를 확대해 해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자전거 및 그 부품, 세라믹 등이 중국과 EU 및 미국이 대립하고 있는 품목"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산 자전거의 평균 가격은 EU산 제품의 약 40% 수준으로 현재 48.5%의 반덤핑 관세가 부과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EU 전체 자전거 관련 산업 종사자 약 7만 여명 가운데 대부분이 고용되어 있는 이탈리아, 스페인 및 프랑스가 이번 협정에 자전거와 세라믹 제품의 포함을 적극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집행위 Cecilia Malmstrom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심각한 공해문제를 안고 있는 중국이야말로 이번 협정이 가장 필요한 국가"라며 "중국이 이번 협정의 조속한 체결을 위해 요구사항 가운데 일부를 포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