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현대산업개발, 부산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상태바
대우건설·현대산업개발, 부산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6.12.1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동3구역 재개발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코리아포스트 벅소연 기자]대우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이 지난 17일 시공자선정 총회에서 부산지역 최대 재개발구역인 해운대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부산시 해운대구 우1동 229번지 일대에 위치한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은 대지면적 11만1695㎡에 지하 3층~지상 39층 3030세대(조합설계 기준)의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시공하는 사업으로 도급금액은 5466억원(조합설계 기준, VAT별도)이다. 대우건설·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제시한 대안설계로 진행될 경우 전체 세대수는 3188세대에 도급금액은 6620억원 규모(VAT별도)이다.

대우건설·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공사비 3.3㎡당 409만원, 이주·철거 12개월, 공사기간 37개월(착공일 기준), 입주 2022년 4월 등 조합원들에게 현실적인 조건을 제시하며 높은 호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했다.

우동3구역은 부산지역 최대 재개발 사업지 중 하나로 해운대를 조망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가장 뛰어난 재개발사업지로 평가돼 온 곳으로 건설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대우건설·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공사기간 및 입주예정 기간 등 사업 진행 일정에서 무리없는 현실적인 안을 제시하고 공사비 및 토질여건에 따른 공사비 조정이 없는 등 조합원을 우선 고려한 조건들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우건설·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관계자는 “우동3구역 재개발 사업은 뛰어난 입지로 많은 관심을 받은 지역으로 이번 시공사 선정을 통해 조합원들에게 신뢰를 얻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랜드마크 입지에 어울리는 최고의 명품 아파트 건설을 통해 조합원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