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총 2.4조원 수주
상태바
GS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총 2.4조원 수주
  • 한순오 기자
  • 승인 2016.12.1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수도권, 부산 등 분양성 양호한 대단지 위주 전략
▲ 서울 방배경남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GS건설.

[코리아포스트 한순오 기자]GS건설이 지난 주말 부산 삼익비치와 방배 경남 등 총 2건의 도시정비사업을 추가로 수주했다. 이로써 GS건설은 올해 도시정비사업 총 6건, 2조3973억원의 수주고를 달성했다.

GS건설은 지난 18일 부산 수영구 남천동 148-4번지 일대 아파트 3200가구를 신축하는 삼익비치아파트 재건축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사금액은 1조2349억원이다. 아울러 지난 17일에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1028-1번지 일대 아파트 8개동 752가구를 신축하는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사금액은 각각 1조2349억원과 2165억원이다.

GS건설은 앞서 올해 광명 철산 주공10·11단지 재건축사업, 경기 고양 능곡2구역 재개발사업, 안양 비산초교주변구역 재개발사업, 성남 산성구역 재개발사업 등 수도권 주요 지역의 도시정비사업 4건을 수주한 바 있다. 이번에 서울과 부산에서 2건을 추가로 수주하면서 올 해 총 6건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

GS건설은 서울, 수도권과 부산 등 분양성이 양호한 대단지 중심으로 도시정비사업 수주전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으며 내년에도 이와 같은 전략으로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김환열 GS건설 도시정비담당 전무는 “올해도 자이 브랜드에 보내준 조합원들의 성원 덕분에 이와 같은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며 “자이 브랜드에 대한 고객님들의 신뢰에 보답하고자 최적의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해드리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