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男 29%, ‘결혼생활 중 가족으로부터 왕따 당했다’
상태바
돌싱男 29%, ‘결혼생활 중 가족으로부터 왕따 당했다’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7.01.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싱남자의 29%가 결혼생활 중 가족으로부터 왕따 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19일 ∼ 25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496명(남녀 각 24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전 배우자와 이혼하기 전에 결혼생활을 하면서 가장 친근하게 지낸 가족 구성원이 누구입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은 응답자의 40.7%가 ‘딸’이라고 답했다.  특히 ‘없었다’는 대답이 29.4%에 달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이른바 가족 내에서 왕따를 당한 셈이다.  

이에 비해 여성은 ‘아들’과 ‘딸’로 답한 비중이 각각 47.2%와 40.3%에 달해 결과적으로 87.5%가 아들이나 딸, 혹은 아들∙ 딸 모두와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아들’(24.6%)과 ‘배우자’(5.3%), 여성은 ‘배우자’(7.7%)와 ‘없다’(4.8%)가 뒤를 이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자녀를 챙기는 데는 아무래도 어머니의 역할이 커기 때문에 자녀와 어머니는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부부 사이가 틀어지게 되면 자연스럽게 자녀와 아버지의 관계도 멀어지기 쉽다”라고 설명했다. 

‘전 배우자와의 이혼이 후회스럽게 느껴지는 부분이 무엇입니까?’에서도 남녀간에 큰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패배의식’이라고 답한 비중이 32.7%로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자녀’(26.6%)와 ‘생활불편’(22.6%), 그리고 ‘정서적 불안정’(14.5%) 등의 순이고, 여성은 3명 중 1명꼴인 35.1%가 ‘자녀’로 답해 첫손에 꼽혔다. 이어 ‘경제적 불안정’(29.8%), ‘패배의식’(20.6%) 및 ‘정서적 불안정’(7.6%) 등의 순이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남성은 이혼을 하고나면 자책감으로 패배의식에 빠지는 경우가 빈번하다”라며 “이혼 후 통상적으로 어머니가 자녀를 양육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여성들은 본인의 이혼전력이 자녀의 결혼이나 향후 살아가는데 불리하게 작용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사례가 많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