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7억5000만 유로 규모의 유로화채권 발행 성공
상태바
수출입銀, 7억5000만 유로 규모의 유로화채권 발행 성공
  • 편도욱 기자
  • 승인 2017.05.2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편도욱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22일 저녁 유로화시장의 낮은 가산금리, 유리한 스왑조건을 활용해  7억5000만유로(미화 8억4300만달러 상당) 규모의 유로화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계기관이 올들어 발행한 첫 유로화 채권이자, 수은이 지난 2016년 유로화 채권시장에 3년만에 복귀한 이후 두 번째 발행이다.
 
수은은 지난 1월 트리플 트란쉐 구조로 15억달러 규모의 미달러화 글로벌 본드를 발행한 바 있다.
 
발행채권의 만기는 5년이고 발행금리는 5년 만기 유로화 미드 스왑금리(0.222%)에 0.40%의 가산금리를 더한 0.622%로, 역대 한국물 유로화 벤치마크 발행 중 최저 가산금리 수준을 달성했다.
 
특히 수은은 지난주 해외투자자 설명회를 실시해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낸데 힘입어 신규 발행 프리미엄(NIP)을 최소화했다.
 
수은 관계자는 “향후 유로화채권 발행을 계획하고 있는 국내 기관들에게 경쟁력있는 벤치마크를 제시했고, 달러화와 함께 유로화 시장이 우리 기업의 주요 대체 조달시장으로서 부각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최근 한국계기관의 발행이 저조했던 유로화채권 시장에서 2년 연속 대규모 발행에 성공함으로써 한국물의 위상을 재확립했고, 북핵 이슈와 잦은 미사일 도발에도 부정적 영향이 제한적이고 새정부 출범에 따른 정책 기대감으로 한국물에 대한 해외 투자자의 기대감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한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최근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 북한의 잦은 탄도 미사일 발사, 제6차 핵실험 강행 위협 등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으로 국제금융시장에서 한국경제에 대한 우려가 존재한 상황이다.
 
이에 수은은 파리, 런던, 암스테르담, 취리히, 프랑크푸르트 등 유럽 주요 도시에서 지난 15일부터 일주일간 투자자설명회를 개최해 잇따른 북한의 도발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한편, 새 정부의 외교정책 및 경제정책 방향, 최근 수출 회복세 등 한국 경제지표의 긍정적 개선 등을 강조했다. 

그 결과 이번 채권 발행에 자산운용사, 은행, 보험사 등 전통적 투자자의 꾸준한 관심과 더불어 앵커(Anchor) 투자자 역할을 하는 중앙은행, 국부펀드 등 초우량 채권 투자자의 적극적인 주문 참여도 이끌어 냈다. 
 
또 프랑스 대선 이후 유로존의 정치적 불확실성 해소 및 미국,  유럽의 경제지표 호조, 이란 대선에서 친서방 대통령의 승리 등에 힘입어 주요국 금융시장이 안정세를 회복하고 글로벌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도 이번 채권 발행 성공의 또 다른 요인이다.

이번 채권 발행에는 실수요 주문을 중심으로 총 65개 투자자가 참여하였으며, 투자자 분포(배정기준)를 보면 중앙은행․국제기구 36%, 자산운용사 31%, 은행 26%, 연기금․보험사 6%, 기타 1% 등이다.
  
수은 관계자는 “올해 한국계기관들이 달러화 시장에서 집중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있는 데 반해, 수은은 이번 유로화채권 발행으로 신규 투자자를 발굴하고 미달러 일변도의 차입시장을 다변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발행대금은 P/F·S/F, 복합금융, 개발금융 등 수은의 다양한 금융지원 수단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여 우리 기업의 프로젝트 수주 경쟁력 확대에 기여하고, 서비스·에너지·미래운송기기 등 미래 성장동력인 신성장 산업에 대한 지원에 적극 사용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대표 외화차입기관인 수은은 올해 총 110억달러  규모의 외화 조달을 목표로, 차입수단을 다변화하고, 중앙은행 및 국제기구, 연기금 등 우량투자자를 적극 유치하여 안정적인 외채 조달에 노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