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최대 규모 '인도네시아 음식·문화 대전' 개막
상태바
국내 최초, 최대 규모 '인도네시아 음식·문화 대전' 개막
  • 윤경숙 선임기자
  • 승인 2017.06.0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관광청 주최·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 한·인니문화연구원 주관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윤경숙 선임기자] 국내 최초, 최대 규모로 '인도네시아 음식·문화 대전’이 이 달 6월 1일부터 30일까지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털 파르나스 호텔과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남대문, 영등포, 판교점 총 4개의 호텔에서 열린다.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남대문, 영등포 타임스퀘어, 판교점의 ‘모모카페’에서는 발리 현지에서 셰프를 직접 초청해 ‘Really, really? Bali’ (진짜, 진짜? 발리!)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 사진=국내 최초, 최대 규모로 '인도네시아 음식·문화 대전’이 이 달 6월 1일부터 30일까지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털 파르나스 호텔과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남대문, 영등포, 판교점 총 4개의 호텔에서 열린다. (인도네시아관광청/서울지사 제공)

이번 행사를 위해 한국에 온 패트릭 데이비드 라몬 셰프는 발리 스미냑의 코트야드 메리어트에서 근무하고 있는 14년 경력의 베테랑이다. 발리 특유의 소스를 곁들인 샐러드와 매콤한 닭고기 요리, 생선요리, 볶음밥 등 인도네시아식 디저트를 총 20여종으로 다양하게 맛볼 수 있다. 본 프로모션 기간 동안 방문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발리의 메리어트 호텔 숙박권을 선물 할 예정이다.

서울 강남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1층 올데이 다이닝 레스토랑 '그랜드 키친’에서는 CNN에서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 50가지’ 중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한 '른당'(소고기 스튜), ‘나시고랭’(볶음밥) 등을 비롯, 제대로 된 인도네시아 전통 요리 15여 가지를 선보인다.

인도네시아 국기 모양을 딴 참치회 초밥과 인도네시아 산 재료를 활용한 독특한 디저트들도 맛볼 수 있다.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가장 많이 마시는 음료인 ‘떼보똘’도 하루 100병 한정으로 무료 제공한다. 그랜드 키친 입구부터 내부 곳곳에는 한·인니문화연구원이 자카르타와 족자카르타에서 직접 공수해 직접 설치한 인도네시아의 우아한 전통 문양이 담긴 '바틱', 전통 인형인 '와양' 등이 전시되어 있다. 

▲ 사진=국내 최초, 최대 규모로 '인도네시아 음식·문화 대전’이 이 달 6월 1일부터 30일까지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털 파르나스 호텔과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남대문, 영등포, 판교점 총 4개의 호텔에서 열린다. (인도네시아관광청/서울지사 제공)

매주 토요일에는 인도네시아 전통 춤 공연도 펼쳐진다. '서울에서 만나는 인도네시아'를 주제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윤태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조리팀장이 운영하는 '윤식당’ △박재아 인도네시아 관광청 지사장이 들려주는 '윤식당 따라잡기, 여행설명회' △인도네시아 맛집 및 문화탐방 블로거 초청행사 등이 있다.

응모권 추첨을 통해 인터컨티넨털 호텔 숙박권 등 푸짐한 선물도 제공한다. 본 행사는 인도네시아관광청 (VITO Seoul)이 기획, 주최하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 한·인니문화연구원이 함께 주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