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스위스·대만서 6억6천만달러 자금 조달
상태바
수출입銀, 스위스·대만서 6억6천만달러 자금 조달
  • 박영심 기자
  • 승인 2017.06.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2억5천만 스위스프랑(미화 2억6천만달러) 규모의 스위스프랑화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2014년 2월 이후 3년여 만에 발행한 이번 채권의 금리는 역대 한국물 스위스프랑 발행금리 중 가장 낮은 0.17%다.

수은은 이달 20일에는 4억달러 규모의 포모사 본드를 발행했다.

포모사본드는 대만 채권시장에서 외국 기관에 의해 대만달러가 아닌 통화로 발행되는 채권을 말한다.

수은 관계자는 "주요 투자자인 대만 현지 금융기관의 수요를 정확히 포착해 5년 만기 변동금리 구조를 제시하고 대만과 싱가포르 이중 상장 등 역내외 투자자들의 수요를 반영한 덕분에 포모사 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