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중대별 수신용 공용휴대전화' 시범운용
상태바
軍, '중대별 수신용 공용휴대전화' 시범운용
  • koreapost
  • 승인 2014.09.1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사단 1대대 계급별 생활관에 1대씩 지급

K-5.jpg



국방부는 육군 25사단 1대대를 대상으로 '중대별 수신용 공용휴대전화'를 시범운용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25사단 1대대 예하 3개 중대에서 중대당 수신용 휴대전화 4대를 지난 5일부터 운용하고 있다"며 "각 중대의 계급별 생활관에 1대씩 지급, 일과시간이 아닐 때 공용으로 사용토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 10일까지 엿새간의 수신용 공용휴대전화 사용실적은 165건으로, 계급별로는 이병이 75건(46%), 일병이 37건(22%), 상병이 24건(15%), 병장이 29건(17%)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2세대(2G)폰인 수신용 공용휴대전화를 시범운용한 뒤 설치재원 확보와 보안대책 등을 고려, 전 부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군 당국은 전 부대에 중대 단위로 2대씩 설치된 수신용 유선전화도 25사단 1대대에선 중대당 5대로 늘려 시범운용하고 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달부터 시행된 부대개방 행사에는 전방 군단별로 예하부대의 32∼46%가 참여하고 있다. 


병영 내 고립감 해소를 위해 추진된 인터넷 카페 개설에는 전방 사단 예하 연대급 부대의 90%, 밴드와 카카오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개설에는 전방 사단 예하 중대급 이하 부대의 99%가 참여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SNS에는 중·소대장, 부사관, 병사, 부모님 등이 한 그룹으로 설정돼 부대지휘에 제한이 없는 범위에서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시설이 노후화된 해체 및 이전 예정 육군 부대의 생활관 리모델링도 적극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 관계자는 "해체 및 이전 예정 대대급 부대 중 올해 68곳, 내년에 10곳을 리모델링하게 된다"며 "이 밖에도 육군 22사단과 28사단은 긴급소요로 반영, 대대급 부대 5곳의 생활관 25동을 내년에 리모델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