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IS격퇴 인도적 지원 동참…전작권협의 잘 진행될것"
상태바
김관진 "IS격퇴 인도적 지원 동참…전작권협의 잘 진행될것"
  • koreapost
  • 승인 2014.09.15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후 첫 방미…카운터파트 수전 라이스 등과 양국현안 논의
K-1.jpg

(사진설명) 워싱턴 도착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4일(현지시간)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미국 주도의 국제연합작전 동참 여부에 대해 "우리 나름대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할 것이며, 아마 인도적 지원 범위가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한 김 실장은 이날 오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해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구체적인 인도적 지원범위에 대해 "현재까지 이라크 난민 지원 등 여러 가지 도움을 주는데 국가 차원에서 120만달러(약 12억4천만원)를 지원한 바 있으며, 앞으로 추가적인 검토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수송이나 병참분야 지원 가능성과 관련해 그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공식으로 요청받은 바가 없다"며 언급을 삼갔다.
K-2.jpg
(사진설명) =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
제공항에 도착해 공항을 나서고 있다.


김 실장은 이어 미국 방문 목적에 대해 "국가안보실장 부임 후 미국의 카운터파트인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소통의 장을 만들 필요가 있어 접촉하게 됐다"면서 "이번에 만나 특정 주제에 국한하지 않고 북핵문제와 한미동맹 등 여러 가지 현안과 더불어 동북아 및 글로벌 이슈 등 공통의 관심사에 대해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양국 현안인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시기 연기 문제와 관련해 "전작권 이양 문제는 작년부터 계속 협의를 해 오던 사안이기 때문에 올해 SCM(한미안보협의회)을 목표로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우리 정부는 현재 애초 2015년 말 전환하기로 했던 전작권 전환 시기를 5∼7년 뒤로 더 연기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고(高)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도입 여부와 관련해선 "사드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 통보된 바 없고, 한미간에 협의된 바도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