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culture > 스포츠
경정, 하위권 경정 선수들 성적 올리기 총력하위권 선수들 주선보류나 강급 넘아야할 큰 산
이경열 기자  |  news008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7:23: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이경열 기자] 지난 25회차(7월 12, 13일)를 시작으로 미사리 경정은 후반기에 돌입했다. 이와 함께 후반기 등급 조정도 이뤄졌다. 평소에 성적 관리를 잘 해왔던 선수는 1년에 2회 시행되는 등급심사가 부담스럽지 않겠지만 하위권을 형성하던 선수들에게는 자칫 선수 활동을 위협할 수 있는 주선보류나 강급은 넘어야할 큰 산이다. 

다행히 등급 심사에서 위기를 극복한 선수들은 지난 시즌의 어려움을 재현하지 않기 위해 새로운 시즌 초반 성적을 올리기 위해 총력전에 나서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최근 김대선(1기, 47세, B2등급), 이종인(5기, 39세, B1등급), 권일혁(6기, 36세, B1등급) 등이 이변의 핵으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김대선은 전반기 38회 출전 경주에서 1착 6회, 3착 5회로 3.87의 평균 착순점을 기록했다. 주선보류를 면하기는 했으나 극과 극을 오가는 성적을 보이며 좀처럼 실전 감각을 찾지 못했는데 등급심사 후 출전한 26회차(7월 19, 20일)에서 2승을 거두며 현재 100%의 승률을 자랑하고 있다. 

이종인 또한 전반기 38회 출전 경주에서 1착 4회, 2착 8회, 3착 6회로 입상이 드물었으나 후반기에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총 5회 출전해 1착 1회, 2착 3회를 거두며 연대율 80%을 기록 중이며 무엇보다 극심한 난조를 보이던 스타트에 자신감을 보여주고 있어 남은 시즌 활약이 기대된다. 권일혁 역시 최근 입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반기 28회 출전 경주에서 1착 4회, 2착 6회, 3착 1회로 평균 착순점이 4.75였으나 후반기 3회 출전해 1착 1회, 2착 1회, 3착 1회로 삼연대율 100%을 기록 중이다. 지난 26회차 목요일 마지막 16경주에서는 날카로운 휘감아찌르기로 우승을 차지하며 쌍승식 34.3배의 대박 배당을 팬들에게 선물했다.

주선보류에서 돌아온 선수들의 활약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전반기에 잠시 미사리 경정장을 떠났던 구현구가 지난 26회차에서 2연승을 거두며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박석문은 후반기 복귀전에서 1승을 거두며 빠르게 수면에 적응하고 있다. 만년꼴찌였던 지용민(2016년 후반기 주선보류)은 27회차 목요일 14경주에서 깜짝 입상해 쌍승식 30.1배를 기록한 바 있다.

경정전문가들은 “경륜경정사업본부는 선수들의 심리적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존의 주선보류를 소멸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며 “하위권 선수들이 의지만 있으면 얼마든지 성적을 올릴 수 있는 만큼 유리한 코스와 호성능 모터를 배정받는 하위권 선수들을 눈여겨본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등록번호 : 아 - 04325 | 발행인·편집인 : 윤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경열 | 서울시 중구 퇴계로 56길 50, 5층(장충동 2가)
전화 : 02-582-5556 | 팩스 : 02-2277-6632
Copyright © 2017 코리아포스트(한글판).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kr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에 대한 소유와 권리는 (주)코리아포스트(대표 이경식)에 있으며 관련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