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입찰 동향] LS전선, 방글라데시서 4600만 달러 규모 전력케이블 수주
상태바
[수주입찰 동향] LS전선, 방글라데시서 4600만 달러 규모 전력케이블 수주
  • 이경열 기자
  • 승인 2017.09.2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경열 기자] LS전선은 28일 방글라데시 전력청으로부터 4600만 달러(약 524억원) 규모의 전력 케이블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이 설립 후 최초로 승인한 차관 프로젝트 중 하나다. AIIB는 작년 6월 방글라데시와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타지키스탄 등 4개국의 에너지, 교통, 도시 재개발 프로젝트에 총 5억9000만 달러(약 6748억원)에 이르는 첫 대출을 승인했다. 
 
방글라데시는 이번 차관으로 수도 다카를 중심으로 도심의 전력 케이블들을 지중화하고, 신규 케이블을 매설하여 전력망을 확충하는 사업을 한다. LS전선은 중국이 주도하는 AIIB가 지원하는 프로젝트에서 중국 업체들의 저가 공세 속에서 기술력을 높게 평가받아 수주에 성공했다고 소개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AIIB 회원국 중 5번째로 많은 투자를 하는 우리나라의 기업 입장에서 첫 번째 차관 프로젝트를 가져오는 물꼬를 텄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아세안뿐만 아니라 유럽과 북미 등 주요 출자법인들을 거점으로 해외 사업을 역점 추진해 왔고, 최근 그 성과들이 가시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AIIB는 작년 1월 아세안 국가들의 인프라 투자를 위해 1000억 달러의 자본금을 기반으로 설립한 다자 개발은행이다. AIIB는 회원국이 80개국에 이르고 승인한 프로젝트 금액이 총 20억 달러를 넘어서는 등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어서 앞으로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