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입찰동향] 현대로템, 1천억원 규모 코레일 전기전동차 수주
상태바
[수주입찰동향] 현대로템, 1천억원 규모 코레일 전기전동차 수주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7.10.1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한승호 기자] 현대로템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발주한 전기 전동차 128량 사업을 낙찰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총 1천116억원 규모이며 납품 시기는 2019년 말까지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전동차 128량 중 110량은 1호선(경인선)과 과천·안산선의 노후 전동차를 대체하기 위한 신형이다.

차량은 10량 1편성으로 구성돼 각각 4편성(40량)과 7편성(70량)이 경인선과 과천·안산선에 각각 투입될 예정이다.

나머지 18량은 6량 1편성 구성으로 신규 노선인 경원선에서 운행된다. 경원선은 경기도 동두천 소요산역을 시작으로 연천역을 연결하는 20.3㎞의 단선 광역 철도망이다.

▲ 사진=현대로템이 납품할 코레일 128량 전동차 실외 조감도.(현대로템 제공)

현대로템이 제작할 전동차는 시속 110㎞로 운행하고 좌석 수는 10량 1편성 기준 513석, 6량 1편성 기준 303석 이상이다.

향후 수송 수요가 늘어날 경우에 대비해 기본 6량에서 10량까지 탄력적으로 추가 편성해 운영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다.

전동차 운전실 전면 유리는 갑작스럽게 날아드는 돌로 인해 파손될 경우 승객을 보호하는 비산 방지 필름이 적용됐고 자동으로 성에를 제거하는 제상 기능도 갖췄다.

차량 내부에 화재 감지장치와 연동된 폐쇄회로(CC)TV가 있어 화재 발생 시 기관사의 빠른 초동조치가 가능하며, 차량과 차량 사이를 연결하는 통로연결막 내부에는 내장판이 설치돼 소음이 줄었다고 현대로템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