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뉴스] 중국과 사드 갈등 봉합 "이면 합의는 없었다"
상태바
[외교뉴스] 중국과 사드 갈등 봉합 "이면 합의는 없었다"
  • 이정호 기자
  • 승인 2017.11.0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측 확실한 보장 원했지만 우리 원칙 지켜…"대통령 연내 방중 협의중"
▲ 대화 나누는 노영민 대사와 왕이 외교부장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정호 기자] 노영민 주중 한국 대사는 지난달 31일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을 봉합한 양국 공동 문건 발표와 관련해 중국이 사드와 관련해 확실한 보장을 받고 싶어 했으나 이면 합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노영민 대사는 2일 CBS '김현정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번 사드 관련 공동 문건과 관련해 이면 합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면 합의는 존재하지 않으며 이번에 우리가 회담하면서 양보할 수 없는 전제 조건이 구두 또는 문서든 이면 합의를 남길 수 없다는 거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측에서 그 부분에 대해 확실한 보장을 받고 싶어 했지만 우리는 투명하게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국민에게 발표하는 것 외에 이면에서 서면, 구두 등으로 약속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노 대사는 "이번 발표 외에 다른 합의는 없었고 다만 사드가 중국이나 러시아 등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다는 기술적인 보증과 지리적인 한계에 대해 지속해서 설명했고 중국이 이에 납득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미국이 이번 공동 문건에 대해 양해했는지에 대해선 "미국과 긴밀히 협조해 그 부분에 대해 상의했으며 미국도 환영했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둘러싸고 동북아에서 중국의 역할이 관건이라는 점을 미국도 알고 있어 한중 갈등을 바라지 않는다"고 전했다.

노 대사는 한국이 사드 추가 배치를 검토하지 않으며 미국의 미사일방어(MD)체제에 참여하지 않고 한미일 안보협력이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세 가지 약속을 중국에 한 것이 굴욕 외교라는 지적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발표에 나온 문구는 그대로 이해해달라"면서 "뭔가 큰 양보를 한 게 아니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회에서 답변한 내용은 그동안 우리 정부가 계속 밝혀온 내용의 연장 선상에서 바뀐 게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에 대해선 "일단 연중에 이뤄져야 하는데 가급적 앞당겼으면 하는 입장"이라면서 "12월도 초순, 중순, 하순이 있으며 현재 상의 중이고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내년 2월 답방 가능성에 대해선 "그렇게 되면 더할 나위가 없다"면서 "동북아 평화 정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