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뉴스] 위안부 등재 막은 日, 유네스코에 "정치화 막아야" 추가압박
상태바
[외교뉴스] 위안부 등재 막은 日, 유네스코에 "정치화 막아야" 추가압박
  • 김형대 기자
  • 승인 2017.11.0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형대 기자] 자금 압박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UNESCO)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 등재를 막은 일본이 유네스코에 개혁을 하라며 제도 개선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향후에도 자국에 불리한 자료의 등재를 막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4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문부과학상은 전날(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네스코 총회에서 가맹국의 담당 장관 자격으로 연설해 "일본의 주도로 세계기록유산의 심사를 개혁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 기록의 등재가 보류된 것에 대해 "심사개혁의 취지에 따른 결정"이라고 평가하며 "세계기록유산의 책임 있는 가맹국으로서 유네스코의 개혁에서 역할을 다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오드리 아줄레이 유네스코 차기 사무총장과 회담한 뒤 "회담에서 유네스코의 정치화 흐름을 막기 위해 지도력을 발휘하도록 요구했다"고 스스로 밝히기도 했다.

▲ 사진=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문부과학상.(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중국이 신청한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뒤부터 유네스코에 심의 절차 등에 대한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유네스코는 이에 당사국 간 견해가 대립할 경우 최장 4년간 사전협의를 권장하는 방안을 마련했는데, 지난달 말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저지된 것은 이 규정이 앞당겨 적용됐기 때문이다.

일본이 유네스코에 내는 분담금은 전체의 9.7%에 달한다. 일본은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의 등재에 항의하며 작년부터는 분담금을 내지 않은 채 유네스코를 압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