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한류] 한류관광객 10명중 7명은 일본인
상태바
[진단한류] 한류관광객 10명중 7명은 일본인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7.11.0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영목 기자]  K-팝이나 한류스타 팬미팅을 위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10명 가운데 7명은 일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권태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통계·평가센터 부연구위원이 작성한 '2016 한류 관광객 특성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찾았을 때 K-팝 공연과 민속행사, 축제참가, 전통문화체험 등 한류를 경험한 외국인 가운데 74.8%는 일본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18.4%로 그 뒤를 따랐고 홍콩인 3.8%, 말레이시아인 0.8%, 태국인 0.7%, 대만인 0.4% 등 순이다.

연령대별로는 41∼50세가 28.7%로 가장 많았고, 21∼30세 23.7%, 31∼40세 23.3%, 51∼60세 10.4%, 15∼20세 8.1%, 61세 이상 4.9% 등이 뒤를 이었다.

한류 관광객 가운데 여성이 87.0%로 남성(13.0%)을 크게 앞질렀다. 이는 한류 관광객의 주요 소비층이 여성임을 방증하는 결과로, 향후 여성을 겨냥한 한류상품 개발과 마케팅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이 부연구위원은 강조했다.

▲ 사진=평창 용평돔에서 열릴 K-팝 콘서트.(연합뉴스 제공)

한류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지역은 명동이 86.3%(중복 응답)로 가장 많았다.

코엑스(53.1%), 신촌·홍대주변(47.3%), 강남역(44.1%), 동대문시장(30.2%),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월드컵경기장 17.7% 등 순이다.

한류 관광객의 여행정보 입수경로 비율(중복응답)을 보면 인터넷이 86.9%로 가장 높았으며, 친지·친구·동료(50.0%), 언론보도(41.6%) 등으로 나타났다.

한류 관광객의 만족도를 분석한 결과 '만족+매우 만족' 비율이 97.8%로 매우 높았다. 3년내 재방문 의사 비율도 97.1%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