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올해 기술창업에 7천억원 지원…작년보다 14% 증가
상태바
중기부, 올해 기술창업에 7천억원 지원…작년보다 14% 증가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8.01.0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수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올 한 해 기술창업에 7천억원 가량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8년도 중기부의 기술창업 지원 예산이 본예산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13.8% 늘어난 6천993억원이라고 2일 밝혔다.

항목별로는 창업 후 7년 이내 기업의 창업성장기술개발에 가장 많은 2천727억원을 지원한다.

팁스(TIPS·민간주도형 기술창업지원사업) 사업 예산이 840억원에서 1천62억원으로 26.4%(222억원) 증가했으며 메이커스페이스(창작공간) 조성사업(235억원)이 신설됐다.

기술창업 지원 예산에는 창업기업에 대한 융자와 보증, 투자는 포함되지 않는다.

기술창업 지원사업 운용계획을 보면 중기부는 일자리 창출 우수 창업기업 지원을 강화한다.

창업지원기업 선정 시 일자리 창출 실적 우수기업과 일자리 안정자금 수급기업에 최대 가점을 부여한다.

제조창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창작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60여개 새로 만든다.

아울러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내 유망 사내벤처팀을 발굴해 아이템 사업화와 분사창업을 지원하는 사내창업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100억원을 지원한다.

▲ 사진=중소벤처기업부.(연합뉴스 제공)

산업간 융·복합이 이뤄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신사업 창출 촉진을 위한 팀 창업도 촉진한다.

중기부는 민간 투자자 등이 창업지원 대상을 선정하면 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팁스 방식을 창업지원 사업 전반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중기부 창업지원 사업은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기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를 통해 취합한 올해 정부의 창업지원 사업규모가 총 7개 부처 7천79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