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경제, 2017-18 성장률 6.5% 전망…4년 새 가장 낮아
상태바
인도 경제, 2017-18 성장률 6.5% 전망…4년 새 가장 낮아
  • 이정호 기자
  • 승인 2018.01.07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정호 기자] 인도 정부가 2017-18회계연도(2017년 4월∼2018년 3월) 자국 경제성장률이 지난 4년 새 가장 낮은 6.5%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6일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중앙통계국(CSO)은 오는 3월 끝나는 이번 회계연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5%로 2016-17 회계연도 성장률 7.1%보다 0.6%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이 같은 성장률 수치는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2014년 5월 출범한 이후 연간 성장률로는 가장 낮은 것이다.

특히 제조업은 전년도 7.9%에서 4.6%로, 농업은 4.9%에서 2.1%로 각각 성장률이 하락했다.

이는 인도 정부가 검은돈 근절을 내세워 2016년 11월 화폐 개혁을 단행하고 29개 주별로 달랐던 부가가치세 체계를 지난해 7월 단일한 상품서비스세(GST)로 통합하는 등 경제개혁 조치를 시행하면서 한동안 소비가 위축되고 기업이 투자에 소극적이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수바시 찬드라 가르그 재무부 경제담당 차관은 2017년 4∼9월 6개월 성장률이 6.0%였던 반면 2017년 10월∼2018년 3월 성장률은 7.0%로 예상된다면서 경제가 상승 국면으로 반전했다고 말했다.

인도 정부 수석통계관인 T.C.A 아난트도 화폐개혁과 GST 시행의 부정적 영향이 끝나고 앞으로 경제성장률이 상승 추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