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LG전자, AI 브랜드 '씽큐' 홍보 주력
상태바
[CES 2018] LG전자, AI 브랜드 '씽큐' 홍보 주력
  • 제임스김 기자
  • 승인 2018.01.0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글판 제임스김 기자] LG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8'에서 자체 인공지능(AI) 브랜드 '씽큐(ThinQ)'를 적용한 스마트 가전을 대거 선보였다.

아울러 AI 플랫폼 기술에서 앞서가는 미국 구글을 비롯해 관련 스타트업, 연구소 등과의 협력 방침을 강조하며 '글로벌 씽큐 진영' 구축 의지를 밝혔다.

LG전자는 'CES 2018'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호텔에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1천여명의 국내외 기자들에게 다양한 AI 제품군과 함께 '씽큐' 브랜드를 중심으로 한 올해 AI 핵심 전략을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AI를 탑재한 'LG 올레드 TV 씽큐'와 'LG 슈퍼 울트라HD TV 씽큐' 등 신제품 TV 라인업이 등장했으며, 이를 포함해 다양한 AI 가전과 함께하는 일상생활의 변화도 영상 등을 통해 소개됐다.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씽큐의 3가지 강점으로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성 등을 제시한 뒤 "씽큐는 사용자의 습관과 생활 환경에 맞춰 스스로 진화한다"면서 "고객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제공하는 AI 기술로 더 나은 삶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행사에는 구글 어시스턴트의 개발 총책임자인 스콧 허프만이 참석해 두 회사의 협력 사례를 소개했다.

▲ 사진=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연합뉴스 제공)

허프만은 "LG전자는 세탁기, 냉장고, TV 등 가전 분야에서 강력한 제품 경쟁력을 가진 회사"라면서 "LG의 다양한 제품이 구글 어시스턴트와 만나 고객에게 가치있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LG 씽큐 스피커'는 AI 분야에서 양사의 협력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LG전자는 AI 분야에서 오픈 플랫폼, 오픈 파트너십, 오픈 커넥티비티 등 '개방형 전략'을 구사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특히 AI 관련 스타트업, 연구소 등과 협력하기 위한 투자펀드도 조성했다고 소개했다.

이밖에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카트 로봇 등 새로 출시한 로봇 3종도 선보인 뒤 올해 로봇 사업의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한편, 이날 프레스 콘퍼런스에서는 LG전자가 최근 선보인 신개념 로봇 '클로이'가 시연 중 일시적으로 작동되지 않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데이비드 밴더월 미국법인 마케팅담당 부사장은 무대 위에서 클로이를 정상적으로 작동시키며 음성인식 기능을 선보였으나 이후 세탁기 상태, 조리법 등을 요구한 데 대해 클로이가 침묵으로 일관하자 당혹해 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에 대해 LG측 관계자는 "홈 로봇이 와이파이(Wi-Fi) 기반으로 통신을 하는데 행사장에 약 1천명이 몰려 접속자가 많아지면서 일시적으로 연결이 원활하지 못했다"면서 "라이브로 시연하는 것 자체가 기술 구현에 자신감이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