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군의날 경축연 참석 " 평화통일은 軍 사명"
상태바
朴대통령 국군의날 경축연 참석 " 평화통일은 軍 사명"
  • koreapost
  • 승인 2014.10.02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보 흔들리면 남북대화·평화 바로설수 없어, 강력 억제력 유지"
K-6.jpg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66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해 행사장을 찾은 시민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북한 주민들의 삶을 풍요롭게 열어나가고, 한반도 평화통일의 기반을 구축하는 것은 이제 우리 군과 국민이 사명감을 갖고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오전 계룡대 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66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얼마 전 유엔의 여러 회의에서 북한의 심각한 인권 문제를 알리고,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오늘날 국제사회가 크게 우려하는 문제 중 하나가 바로 북한 인권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 우리 군은 대북억제와 대응능력은 물론, 한반도 안정과 세계평화에 이바지하는 군으로 더욱 크게 발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K-7.jpg

?▲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66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해 열병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대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가장 큰 위협이며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이 남북관계 발전의 가장 큰 걸림돌임을 직시하고, 하루속히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돼야 한다"며 "북한은 남북 간 신뢰를 구축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만들어 가려는 우리의 노력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한, 불안정한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와 관련, "군은 이러한 안보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서 북한의 도발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군사적·초국가적 위협 요인까지 철저히 차단하는 전방위 총력 안보태세를 확립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K-12.jpg

?▲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66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병영문화 개선에 대해서는 "군인에게 기강은 생명과도 같은 것이다. 진정한 군의 기강은 전우의 인격을 존중하고 인권이 보장되는 병영을 만드는 데서 출발한다"며 "이제 우리 군은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아서 새로운 정예강군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병영문화 혁신은 단순히 사건·사고를 예방하는 차원이 아니라 구성원의 의식과 제도, 시설 등 모든 요소를 완벽하게 변화시켜 하부구조를 튼튼하게 하고, 궁극적으로 충성심과 애국심으로 단결된 선진 정예강군을 육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민관군 병영문화 혁신위원회'를 중심으로 병영문화를 근본적으로 혁신해서 우리 사회의 인권 모범지대로 환골탈태하는 군이 돼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 후 계룡대 벽천호수 광장에서 이어진 경축연에서도 "이만하면 됐다는 안이한 생각을 갖지 말고 강력하고 끈질기게 추진해주기 바란다"며 "최근 여러 안타까운 사건들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투명하고 열린 병영문화로 탈바꿈하는데 성공한다면 국민들로부터 더욱 큰 사랑과 신뢰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병영문화 혁신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