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하니웰과 자율주행차 통합보안솔루션 공동개발
상태바
LG전자, 美하니웰과 자율주행차 통합보안솔루션 공동개발
  • 정수향 기자
  • 승인 2018.01.3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수향 기자] LG전자는 항공기 및 차량용 보안 분야의 글로벌 기업인 미국 하니웰(Honeywell)과 차세대 차량용 통합 보안솔루션 공동개발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연말까지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4개 필수 영역의 보안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외부 통신망을 통해 시도되는 해킹 탐지 및 방어를 비롯해 USB 포트 등을 통해 차량 내부 네트워크를 겨냥한 보안 위협 대응, 각종 전장부품별 보안 기술, 수많은 차량의 보안현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빠르게 대처하는 클라우드 보안 관제 등이다.

LG전자는 이미 외부통신망을 통해 차량을 노리는 보안 위협을 탐지하고 대응하는 기술인 IDPS(침입감지차단시스템)와 함께 개별 전장부품에 탑재되는 방화벽, 보안 소프트웨어 기술을 확보하고 있어 30여년의 항공기 보안 분야 경험을 갖춘 하니웰과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했다.

▲ 사진=LG전자와 미국 하니웰이 공동개발하는 자율주행차 통합 보안 솔루션 개념도.(LG전자 제공)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말 글로벌 고정밀 지도 대표기업인 히어 테크놀로지스(HERE Technologies)와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 공동개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으며, 미국 퀄컴과는 차세대 커넥티드 카 및 자율주행차 관련 기술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소를 설립했다.

또 글로벌 인증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로부터 자율주행차 부품과 차량 미디어 부품사업에 대한 기능안전 인증을 받는 등 '미래먹거리' 사업으로 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에 가속페달을 밟는 모습이다.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풍부한 사업경험과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하니웰과 함께 기존에 없던 '올인원(All-in-one) 보안솔루션'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라며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이 자율주행차의 필수조건인 보안 분야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