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입찰동향] 포스코건설,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내 플랜트 공사 수주
상태바
[수주입찰동향] 포스코건설,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내 플랜트 공사 수주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8.02.01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한승호 기자] 포스코건설은 태국 시암시멘트그룹의 투자법인인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이 발주한 7천500억원 규모의 플랜트 건설 공사를 수주하고, 지난달 30일 베트남 현지에서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 날 계약식에는 롱손 석유화학 뎁 봉바니치 부회장과 타마삭 세타둠 사장, 포스코건설 한찬건 사장, 박영호 에너지사업본부장, 옥인환 인프라사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프로젝트는 베트남 호치민에서 남동쪽으로 약 150km에 위치한 바리아 붕따우주 롱손 석유화학단지에 에틸렌 100만t, 석유화학제품 120만t 등을 생산하는 플랜트 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베트남에서 조성되는 최초의 석유화학단지이며 전체 공사비가 미화 54억 달러(한화 약 5조7천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사업이다.

▲ 사진=포스코건설은 지난 1월30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과 7천500억원 규모의 플랜트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포스코건설 박영호 에너지사업본부장, 옥인환 인프라사업본부장, 한찬건 사장, 롱손 석유화학 뎁 봉바니치 부회장, 타마삭 세타둠 사장.(포스코건설 제공)

이 가운데 포스코건설은 석유화학단지내에 총 저장용량 30만t 규모의 석유화학제품 저장탱크 28기와 원료제품 이송배관, 원료제품 입출하 부두 및 해양시설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포스코건설의 공사금액은 7천500억원 규모다.

설계, 기자재 조달, 시공을 포스코건설이 일괄 수행(EPC)하게 되며,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한찬건 포스코건설 사장은 "그동안 포스코건설이 베트남에서 수행해온 건설 노하우와 포스코엔지니어링과의 합병이 시너지 효과를 창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