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유럽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에 상업용 '더월' 공개
상태바
삼성, 유럽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에 상업용 '더월' 공개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8.02.0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수진 기자] 삼성전자는 6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나흘 일정으로 개막한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18'에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대거 전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음 공개된 '더 월 프로페셔널(The Wall Professional)'은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8'에서 첫선을 보인 '더 월'의 상업용 버전이다.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 기술에 사이니지 전용 소프트웨어인 '매직인포' 솔루션을 탑재해 상업용 콘텐츠의 제작, 관리, 모니터링, 스케줄링 등을 간편하게 한 게 특정이다.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한 제품으로, 최대 1천600니트의 밝기와 'HDR(하이다이내믹레인지) 10 플러스' 기술을 지원해 현존하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 가운데 최고의 화질을 자랑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모듈러 방식으로 설계돼 화면 크기와 비율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고, 베젤(테두리)이 없는 디자인도 가능해 박물관과 미술관, 호텔 등 다양한 환경과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사진=삼성전자는 6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나흘 일정으로 개막한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18'에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대거 전시했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제공)

삼성전자는 또 이번 전시회에 세계 최초의 극장 전용 '3D 시네마 LED'도 처음으로 소개했다.

기존 3D 영화관의 경우 극장 중앙에서 보지 않으면 3D 경험을 하기 어려웠으나 이 스크린은 어느 위치에서나 완벽한 3D를 즐길 수 있는 데다 밝기와 화질도 탁월해 관람객의 몰입감을 극대화한다고 회사 관계자는 강조했다.

이번 전시회 기간에 이를 통해 아이맥스(IMAX)에서 자체 개발한 3D 콘텐츠와 뤼크 베송 감독의 영화 '발레리안 : 천 개 행성의 도시' 등을 상영하는 시사회도 열 예정이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2018년형 스마트 LED 사이니지 'IF-D' 시리즈 3종과 2018년형 UHD 사이니지 QM(450니트)·QB(350니트) 시리즈 2종도 이번 전시회에서 새롭게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