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경제 > 외교시장
[외교시장] 성숙기에 접어든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의 도전 과제는?
제임스김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18:00: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제임스김 기자] 중국문화엔터테인먼트산업협회(中国文化娱乐行业协会)에 따르면 2017년 전체 게임시장 규모는 2,011억 위안(314억 달러)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게임시장 규모가 1,122억1천만 위안(175억2천만 달러)로 전체 게임시장의 55.8%를 차지한다.

코트라 김해영 중국 다롄무역관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은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온오프라인 접속을 통해 실행하는 게임을 의미하며, 클라이언트 게임은 PC에서 실행하는 게임을, 웹게임은 웹 브라우저에서 실행할 수 있는 게임이라고 전했다.

   
▲ 사진=2017년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매출.(중국 다롄무역관 제공)

□ 2017년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의 주요 특징

○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의 성장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는 인간의 지식에서 파생된 창작물에 대한 권리로 과학, 산업, 기술,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배타적인 소유권으로 통용되고 있다.

IP는 모바일 게임시장에서 새로운 형태의 게임 테마, 스토리, 캐릭터 등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원천으로 활용된다.

중국문화엔터테인먼트산업협회(中国文化娱乐行业协会)에 따르면 새로 출시된 모바일 RPG 게임의 55%, 전략시뮬레이션 게임의 17%, 카드 수집 게임(CCG, Collectible Card Game)의 17%가 IP를 기반으로 한다.

IP를 제공한 원작을 살펴보면 애니메이션 42%, 역사 속의 명작 20%, 드라마 및 영화 18%, 오래전 출시된 고전게임 12% 순으로 나타난다.

○ 승자독식 구조에 따른 양극화 현상 심화

텐센트와 넷이즈가 전제 시장의 67%를 차지하고 있어 나머지 중소 게임기업이 33%를 두고 각축전을 벌인다.
 
온라인 게임을 중심으로 출시하던 대형 기업도 모바일 게임 시장 진출을 가속화함에 따라 중소 게임기업의 시장점유율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해 광범위한 영향력 발휘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왕저룽야오(王者荣耀)가 줄곧 매출액 1위 자리를 지켰다.
 
인양스(阴阳师), 멍환시유(梦幻西游)가 그 뒤를 이으며 모바일 게임시장에 큰 지각변동은 없었다.

이들 게임은 SNS를 통해 입소문을 타는가 하면 유명 연예인을 초정해 게임 배경음악을 주제로 공연도 하고 게임 대회를 개최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추가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 2018년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전망

○ HTML5를 기반으로 한 게임 등 게임의 유형의 다변화

이동 중에는 모바일 웹브라우저로 집에서는 PC로 즐길 수 있는 HTML5를 기반으로 하는 게임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HTML5는 웹 문서를 만들기 위한 기본 프로그래밍 언어 HTML의 최신 규격으로 이를 이용해 그래픽 및 디자인 효과를 낼 수 있으며 퍼즐, 보드 게임, 숨은 그림 찾기, 블록 쌓기 등 짧은 시간 즐기기 쉬운 유형의 게임을 만들 수 있다.

최근 팀플레이, 1:1 대결 등 이스포트(e-sports) 요소를 가미한 모바일 게임이 증가하고 있고, 다채로운 게임이 등장하면서 이용자의 선호도가 한층 더 다양해졌다.

○ 모바일 게임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게임시장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임

신규게임이 출시되는 주기가 더 빨리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존 게임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새로운 게임이 등장할지 게임업계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2018년에는 경쟁이 더 치열해진 중국 시장에서 외국 게임이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 사진=중국 모바일 게임.(중국 다롄무역관 제공)

□ 2018년 한국 모바일 게임 기대작

○ 블루홀(Bluehole) 텐센트와 손잡고 ‘배틀그라운드’ 중국 모바일 버전 출시 예정
 
텐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 내 배틀그라운드의 PC와 모바일게임의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블루홀과 텐센트가 합작해 ‘배틀그라운드’의 모바일 버전을 개발해 중국 내 출시할 예정이다.

○ 펄어비스(Pearlabyss)의 ‘검은사막’ 스네일게임즈와 함께 중국시장 진출 준비
 
중국신문출판광전총국은 2017년 중국 10대 게임 시상식에서 2018년 기대되는 게임으로 ‘검은사막’을 선정했다.

이미 중국내 많은 게임을 퍼블리싱한 경험을 가진 스네일게임즈가 현지 배급을 맡아 게임업계에서는 2018년 내 판호를 얻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 넷마블(Netmarble)의 ‘리니지2 레볼루션’ 중국 내 판호 신청
 
넷마블의 ‘리니지2 레볼루션’은 한국, 대만, 일본, 싱가포르 등 국가에서 매출 1조원을 기록한 글로벌 게임이다.
 
현재 일본시장의 매출이 50% 가량 되지만 2018년에는 중국 내 판호를 신청하여 중국어 전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2018년 한국 모바일 게임의 도전과제

○ 중국 내 이용자를 위한 맞춤형 게임 개발
 
최근 여행개구리(旅行青蛙)란 일본 모바일게임이 위챗을 통해 알려지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017년 11월 일본에서 출시되었을 때는 큰 인기를 끌지 못하다가 중국 시장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중국인 이용자 수가 전체의 95%이다.

이 때문에 각종 SNS에 개구리와 관련된 단어가 유행하고 있다.

○ 경쟁우위 분야를 기반으로 글로벌 협력체계 구축
 
한국 게임개발기업은 게임 기획 및 UI(게임 배경, 캐릭터) 제작 방면에서 세계적인 기술을 가지고 있다.

최근 미국, 일본, 한국 등 세계적인 개발자들이 공동 참여해 개발하는 사례가 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게임개발기업과 공동개발을 통해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다.

제임스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8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