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경제 > 이슈! 외교경제
[외교경제] 대만 폭스콘, 중국서 최단기 IPO 승인…이달말 자회사 상장
제임스김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9  13:00: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제임스김 기자] 대만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의 자회사가 사상 최단기간에 중국 당국의 기업공개(IPO) 심사를 통과하고 이르면 이달말 상하이증시에 상장될 예정이다.

9일 대만 중앙통신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는 폭스콘 계열사인 폭스콘 인더스트리얼 인터넷(FII)의 270억 위안(4조6천억원) 규모 IPO를 승인했다.

다른 기업들이 통상 1∼2년 걸리는 절차를 36일만에 끝낸 것이다. 폭스콘은 지난 1월31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FII의 중국증시 상장안을 통과시키고 다음날인 2월1일 상하이 증권거래소에 IPO를 신청했다.

FII가 오는 12일 전후해 공식 승인서를 받게 되면 이르면 이달말 상하이 A주(내국인 주식) 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정부는 생명공학,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AI), 첨단제조업 등 4대 신흥산업에서 '유니콘 기업'의 IPO를 장려하며 즉보즉심(卽報卽審·신청 즉시 승인여부 결정) 제도로 상장절차를 간소화해주고 있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가 10억 달러가 넘는 비상장 스타트업을 말한다.

   
▲ 사진=IoT 자회사를 중국 증시에 상장하게 되는 폭스콘.(연합뉴스 제공)

FII도 사물인터넷(IoT) 사업을 맡은 폭스콘 자회사로 지난 2015년 3월 선전(深천<土+川>)에서 설립됐다. 애플, 아마존, 시스코, 델, 화웨이, 레노보 등을 고객으로 거느리고 있으며 앞으로 폭스콘의 아이폰 제조사업을 넘겨받게 될 것이라는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관측이 나온 바 있다.

FII는 이번 IPO에 총 자본의 10%인 18억주를 제공한다. 회사의 작년 매출은 전년보다 30.0% 늘어난 3천545억 위안, 순이익은 전년 대비 10.5% 증가한 158억7천만위안(2조7천억원)을 기록했다.

FII의 상장은 지난 2015년 궈타이쥔안(國泰君安)증권의 상장 이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상장 이후 시가총액 규모가 최대 6천800억 위안(115조원)에 이르며 단숨에 A주의 선두에 서게 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하지만 대만 증시에 상장돼 있는 폭스콘이 지분 85%를 보유한 자회사 FII의 중국증시 상장으로 모회사 이익의 일부가 중국으로 유출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폭스콘은 FII 상장을 통해 얻은 자금으로 미국, 중국 등지에서 진행 중인 대형 투자사업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폭스콘은 미국 위스콘신주에 100억 달러 규모의 LCD공장을 지을 계획이고 중국 광저우에서도 세계 최대급 액정 패널공장을 건설 중이다.

제임스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8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