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제, 짝퉁·불량제품 제조·판매자 '철퇴'
상태바
중국 경제, 짝퉁·불량제품 제조·판매자 '철퇴'
  • 이정호 기자
  • 승인 2018.03.1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불만접수 898만건…전년 대비 11.2%↑ 5년 연속 증가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정호 기자] 중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집권 2기를 맞아 짝퉁·불량제품을 엄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최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 정부업무보고에서 위조·불안전·불량상품의 제조·판매를 엄단할 것이라며 관련제품 을 제조, 판매한 당사자들을 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이 상품 질·서비스 개선을 주요 정책 목표로 삼아 법 집행을 강화하고 소비자 권리의식도 높아지면서 소비자 환경이 일부 개선됐지만 여전히 긴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산적해 있다는 인식에서다.

실제 지난해 중국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공상총국)에 접수된 소비자 불만건수는전년보다 11.2% 늘어난 898만 건으로 5년 연속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공상총국은 "소비자 불만이 상품에서 서비스까지 다양한 영역에 걸쳐 접수됐다"며 "특히 일용품·교통·가전제품·통신기기·식품이 많아 전체 불만사항의 63.7%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류쥔하이(劉俊海) 중국 인민대 법학원 교수는 "상품·서비스 품질의 개선 노력 증진이야말로 고품질의 경제발전 및 공급측면 구조개혁을 추진하는 중국 정책결정권자들의 최우선 사항"이라며 "일부 기업은 아직도 조악한 물건으로 많은 이윤을 남긴다"고 지적했다.

중국 전인대 대표이자 최대 주류업체 구이저우(貴州)마오타이(茅台) 부총경리인 장더친(張德芹)은 "정부가 위조지폐, 음주운전을 다스리는 것과 같은 노력을 가짜 상품 단속에 기울여야 한다"면서 "현재 시중에 과거 어느 때보다 많은 가짜 마오타이 술병이 넘쳐나고 있다"고 개탄했다.

공상총국은 지난 15일 소비자 불만 및 제품품질 상담을 위한 전담 사이트를 개설하고 제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이트에는 소비자가 불만을 가진 기업의 정확한 등록명을 모르더라도 간단한 클릭만으로 위치를 나타내는 디지털지도가 갖춰졌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온라인쇼핑에 대한 소비자들의 많은 불만에도 예방책이 미진하다며 개선을 요구하는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