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입찰동향] 현대중공업그룹, 1천억원 규모 태양광발전설비 수주
상태바
[수주입찰동향] 현대중공업그룹, 1천억원 규모 태양광발전설비 수주
  • 정수향 기자
  • 승인 2018.04.0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수향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소속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와 현대일렉트릭이 1천억원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와 에너저저장장치 등을 현대건설에 공급한다.

두 업체는 현대건설과 65메가와트(MW) 규모 태양광발전소 발전설비와 130MWh급 ESS(에너지저장장치) 공급·설치 관련 EPC(일괄 도급방식)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충남 서산 간척지 약 29만평 부지에 태양광발전소를 짓는데, 4월부터 연말까지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가 태양광 모듈·인버터 등 주요 기자재를, 현대일렉트릭이 ESS를 설치할 예정이다.

발전소 부지는 현대건설 소유 간척농지로 1984년 현대그룹 창업자 고(故) 정주영 회장이 폐유조선을 이용한 물막이 공사에 성공, 여의도 면적 약 50배의 새 땅을 확보한 곳이다.

▲ 사진=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가 142MW 규모 모듈을 공급한 미국 애리조나주의 태양광발전소(AVSEⅡ) 전경.(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이 발전소는 국내에서 건설된 육상 태양광발전소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2019년 1월 상업운전에 들어가면 약 2만2천 가구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의 전력을 생산하고 생산량의 2배에 이르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다.

강철호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대표는 "서산 간척지는 과거 정주영 창업자가 창의적 아이디어로 역경을 극복했던 장소라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와 현대일렉트릭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국내외 대형 태양광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