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급등세 속 '숨고르기'..금값은 아예 하락 전환
상태바
국제 유가 급등세 속 '숨고르기'..금값은 아예 하락 전환
  • 김재용 기자
  • 승인 2018.04.13 0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재용 기자] 시리아 위기가 혼돈 상태지만 당장의 '전쟁'으로는 진전되지 않으면서 국제유가 급등세가 다소 진정됐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25달러(0.4%) 상승한 67.0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시간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09달러(0.12%) 오른 72.1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시장 전문가들은 시리아 사태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국제 유가가 오름세를 이어 가면서도 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중동의 군사적 긴장감 속에 연일 급등한 탓에 '쉬어가기 장세'가 연출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군사옵션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어조가 다소 완화된 것도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시리아에 대한 공격이 언제 일어날 것이라고 결코 말한 적이 없다. 아마도 곧 일어날 수도 있거나, 전혀 그렇게 일찍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제 금값은 아예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18.10달러(1.3%) 내린 1341.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예상보다 빨리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관측 속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자 금값이 하락 압력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