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금융.증권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또 올라…잔액기준 최고 4.69%
정상진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09:26: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진 기자]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상승하면서 이와 연동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줄줄이 올랐다.

단,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하락하면서 일부 은행에서 신규취급액 코픽스에 연동한 대출 금리가 잔액 기준 대출보다 낮아졌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전날에 견줘 0.02%포인트(p) 올랐다.

국민은행은 15일 3.47∼4.67%에서 이날 3.49∼4.69%로 올렸다.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3.08%∼4.43%에서 3.10∼4.45%로, 우리은행 역시 3.18∼4.18%에서 3.20∼4.20%로 인상했다.

농협은행은 2.75∼4.37%였던 금리를 2.77∼4.39%로 상향 조정했다. 5대 은행 중에 유일하게 최저금리가 2%대를 유지했다.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전날 3.039∼4.239%에서 이날 3.041∼4.241%로 0.002%p 올렸다.

이날 은행의 주담대 금리 인상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4월 잔액기준 코픽스가 1.80%로 전달보다 0.02%p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8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달보다 0.03%p 하락해 이와 연동은 주담대 금리도 같이 내렸다.

국민은행은 연 3.36∼4.56%에서 연 3.33∼4.53%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하락 폭만큼 내렸다.

신한은행은 연 3.17∼4.52%에서 연 3.14∼4.49%로, 우리은행은 연 3.22∼4.22%에서 연 3.19∼4.19%로 인하했다.

   
▲ 사진=대출상담.(연합뉴스 제공)

농협은행도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를 연 2.79∼4.41%에서 연 2.76%∼4.38%로 조정했다.

단, 금융채 기준인 하나은행은 전날 연 3.039∼4.239%에서 이날 연 3.041∼4.241%로 0.002%p 올렸다.

하나은행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저·최고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기 때문에 코픽스와 상품의 금리 변동 폭이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잔액기준보다 낮아짐에 따라 일부 은행에서 이에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덩달아 역전되기도 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주담대 금리가 잔액 기준보다 더 낮아진 은행은 우리·농협은행으로, 이들 은행은 신규취급액과 잔액기준 대출 상품에 동일한 가산금리를 부여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주담대에 더 높은 가산금리를 둔 신한은행은 여전히 신규취급액 대출의 금리가 잔액 기준보다 높았다.

국민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대출에 비중을 둬 가산금리를 낮게 유지해온 탓에 잔액기준 주담대 금리가 높았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저금리 시절에는 잔액 기준보다 낮았으나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지난해 12월 기준부터 잔액기준을 웃돌아다가 이번에 다시 잔액기준 밑으로 내려갔다.

정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코리아포스트 영문판 |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옥수동 241-4  | 전화 : 02-2298-1740
코리아포스 한글판 (외교경제 신문)
등록번호 : 아 - 04325 | 발행인·편집인 : 윤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경열 | 서울시 중구 퇴계로 56길 50, 3층(장충동 2가)
전화 : 02-582-5556 | 팩스 : 02-2277-6632
Copyright © 2018 코리아포스트(한글판).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kr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에 대한 소유와 권리는 (주)코리아포스트(대표 이경식)에 있으며 관련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