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경북도·경주엑스포, 러시아에도 한류 심는다-한국문화주간 맞아 홍보부스 설치… 한복입기체험, 포토존 운영
원휘 기자  |  edt@koreapos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0:46: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원휘 기자]시베리아 지역의 한류문화 확산과 교류확대를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러시아 이르쿠츠크주에서 펼쳐진다.
  
(재)문화엑스포는 오는 17일(목), 18일(금) 양 일간 경상북도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러시아 이르쿠츠크주에서 ‘경상북도 홍보부스’ 운영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주 이르쿠츠크대한민국 총영사관과 경북도가 주최하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와 주 이르쿠츠크총영사관과 주정부가 개최하는 ‘한국문화콘서트’ 지원활동에도 나선다. 

   
▲ 2015년 이르쿠츠크_실크로드 경주2015

16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한국문화주간을 맞아 이르쿠츠크국립대학교와 이르쿠츠크주립극장에서 열리는 ‘경상북도 홍보부스’는 러시아의 청년들에게 한국과 경상북도, 경주에 대한 우호적인 태도를 형성하고 한국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기획됐다. 경상북도와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알리기 위한 홍보물 배포, 한복입기 체험, 포토존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17일(목) 이르쿠츠크국립대학 강당에서 펼쳐지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능력을 향상시키고 한국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펼쳐진다. 지역 대학별 자체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학생 중 분야별 1위에게는 한국 왕복 항공권이 수여되는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 2015년 이르쿠츠크_실크로드 경주2015

18일(금) 저녁 이르쿠츠크주립극장에서 열리는 ‘한국문화콘서트’는 K-POP, 사물놀이, 퓨전국악 등 다양한 레퍼토리로 구성되며, 행사장 입구에는 경상북도와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홍보부스가 마련된다.

이두환 (재)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이르쿠츠크주의 한류문화 확산을 위해 경상북도와 함께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매우 기쁘다”며 “러시아와 이르쿠츠크주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도 꾸준히 참여하며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이르쿠츠크주는 동시베리아 지역을 대표하는 곳으로 세계 담수량의 20%를 차지하는 바이칼호를 끼고 있다. 면적은 77.5만㎢로 러시아 전체면적의 4.3%, 한반도의 약 3.5배에 달한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교차점에 위치하며 다양한 지하광물자원과 산림자원, 동식물 자원이 풍부하다. 경상북도와 이르쿠츠크주는 지난 1996년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코리아포스트 영문판 |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옥수동 241-4  | 전화 : 02-2298-1740
코리아포스 한글판 (외교경제 신문)
등록번호 : 아 - 04325 | 발행인·편집인 : 윤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경열 | 서울시 중구 퇴계로 56길 50, 3층(장충동 2가)
전화 : 02-582-5556 | 팩스 : 02-2277-6632
Copyright © 2018 코리아포스트(한글판).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kr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에 대한 소유와 권리는 (주)코리아포스트(대표 이경식)에 있으며 관련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