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편해져요" 대전 계족산서 14개국 주한대사 등 맨발체험
상태바
"마음이 편해져요" 대전 계족산서 14개국 주한대사 등 맨발체험
  • 김진우 기자
  • 승인 2018.05.2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진우 기자] 충청권 주류기업인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가 25일 대전 계족산 황톳길에 14개국 주한대사, 상무관 및 외교관 가족 40여명을 초청해 맨발 걷기체험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스페인, 불가리아,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볼리비아, 미얀마, 과테말라, 필리핀, 에콰도르, 리비아, 멕시코, 투르크메니스탄, 네팔, 키르기스스탄 등 14개국 주한대사와 외교관 대표단이 참석했다.

이들은 맨발로 계족산 황톳길을 걷고, 맨발 도장 찍기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도 했다. 맥키스오페라단의 즉석 공연도 펼쳐져 즐거움을 더했다.

이번 방문은 대전의 대표 축제 중 하나인 '서구 힐링 아트페스티벌' 참관을 목적으로 서구청 초청으로 이뤄졌다.

서구청과 맥키스컴퍼니는 대전의 대표 관광자원을 알리고 해외교류를 증진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계족산 황톳길 맨발 걷기체험을 추진했다.

▲ 사진=14개국 주한대사 등 초청 맨발 걷기체험 행사.(맥키스컴퍼니 제공)

페타르 안도노브 주한 불가리아 대사는 "맨발로 황톳길을 걷다 보니 마음이 편해졌다"며 "특히 자연환경이 아름다워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맥키스컴퍼니가 조성한 계족산 황톳길은 연간 100만명 이상이 찾는 맨발 걷기 명소이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관광 100선', '5월에 꼭 가 볼 만한 곳', 여행전문기자들이 뽑은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33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날 직접 현장에서 황톳길 조성 배경과 맨발 걷기 효능을 설명한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계족산 황톳길이 대전문화콘텐츠의 해외교류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잘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