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수주입찰 동향
KAI, 국제 해양·안전대전 참가···해경헬기 공개수리온에 첨단장비 탑재해 해상수색구조 등 고난도 임무 수행 전망
김수아 기자  |  edt@koreapos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0  17:15: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AI 2018 국제 해양·안전 대전 참가부스 전경

[코리아포스트 김수아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20일부터 22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 '2018 국제 해양·안전 대전'에 참가해 해양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국산헬기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KAI는 수리온을 기반으로 개발한 해양경찰헬기를 필두로 경찰·산림·의무후송전용헬기와 소형민수헬기(LCH, Light Civil Helicopter) 파생형 등 다양한 정부기관용 헬기를 선보였다.

해양경찰청과 인천광역시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해양산업 성장과 해양문화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수도권 유일의  해양장비 전문박람회로 총 14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

KAI 관계자는 "최근 체계결빙운용능력 확보로 수리온이 무결점 헬기로 재도약 하게 됐다"며 "수리온 해경헬기를 활용해 불법조업단속, 해상수색구조 등 해양안전 강화를 위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도록 개발해 적기에 납품하겠다"고 말했다.

KAI는 지난 2016년 해양경찰헬기 2대의 조달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수리온이 경찰·산림·소방에 이어 해양경찰헬기로 운용 되면 정부기관용 플랫폼을 모두 확보하게 된다.

수리온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해경헬기에는 최대 200개의 표적을 자동 추적할 수 있는 탐색레이더와 360도 전방위 탐지가 가능한 전기광학적외선(EO/IR) 카메라가 장착된다. 탐색구조방향탐지기도 탑재돼 입체적 수색구조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항전시스템(Avionics Suite)도 최첨단으로 전면 교체된다. 기존 하나만 탑재됐던 GPS, 레이더고도계 등의 항법장치 및 통신장비가 듀얼시스템으로 적용돼 조종안전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해경헬기의 주 임무가 해상에서 이루어지는 만큼 해상환경 운용을 위해 비상부유장비, 부식방지 및 해수침입방지장치도 적용된다. 수리온 해경헬기는 2019년 말 납품 예정이다.

수리온은 경찰청에 이어 지난 5월 제주소방, 산림청에도 도입됐다. 지금까지 정부기관이 구매한 수리온은 해경 2대, 경찰 8대, 소방 1대, 산림 1대로 총 12대다.   

KAI는 정부기관의 운용을 통해 입증된 수리온의 우수한 성능과 후속지원 능력을 바탕으로 중동, 남미, 동남아시아 등 기 수출지역을 대상으로 수출도 추진하고 있다.

KAI는 수리온 외에 소형민수헬기(LCH) 기반의 파생형헬기도 함께 선보였다. 

LCH는 4.9t급의 소형헬기로 오는 7월 시제1호기가 프랑스 현지에서 초도비행 예정이며, 2021년까지 개발완료를 목표하고 있다.

LCH는 경찰·소방·산림 등 정부기관용 헬기는 물론 운송, 관광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예정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8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