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보석 신청 이유는? 황각규 등 제역할 못했나?
상태바
[기자수첩]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보석 신청 이유는? 황각규 등 제역할 못했나?
  • 정수향기자
  • 승인 2018.06.2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정수향기자] 구속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보석 신청이  6 월말 예정된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 경영권 방어를 위해 참석코저 한것인데  여기에는 경영권 분쟁에서 심상치 않는 기류가 흐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끈다.
 
 물론 이번 주총 의 중요도 그리고 주총에 올라온 안건의 성격상 본인이 직접 참석해 주주들을 설득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긴 하지만 이전에 그룹 2 인자인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과 이봉철 재무혁신실장(사장) 등 롯데그룹 최고위 임원들이 6 월 8 일 일본을 직접 방문해 신 회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으나 일본 측 이사진에게 확답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황각규 부회장의  활약성이 지적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후문이다.
 
물론 이번 주총은 신동주 전 부회장의 이사 선임건과 신동빈 회장의 해임안이 올라와 있어  둘 중 하나만 의결되더라도 신 회장의 경영권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안건들이긴 하지만  유창한 일본말을 구사하며 신동빈회장의 빈자리를 메우고 있는 황각규부회장에게 거는 기대가 컸었다는 것이  주변의 시각이다. 
 
실제로 일본 경영진 내부에서는 벌써 반대의견이 감지됐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는것 . 일본은 준법경영을 중시하는 곳인데  신동빈 회장이 뇌물공여로 실형을 받고 구속까지 된 상황에서 경영진이 신 회장을 대표이사로 계속 지지하기엔  명분이 다소 약해졌다는 후문이어서 앞으로 있을 보석신청 결과와 함께 일본 주총결과에 관심이 더욱 집중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