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경제일반
디네앙블랑 '서울 201'8 성료…도심 광장에 순백의 꽃 피우다
김성현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1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성현 기자] 순백의 만찬으로 불리는 제 3회 디네앙블랑 서울 2018이 지난 8일 저녁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서 도심 속 장관을 연출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당일 2시간 전까지 비밀에 감춰졌던 장소 코엑스 광장은 각 집결지에서 줄을 지어 입장하는 참석자들의 행렬로 붐비기 시작했다. 1500여 명의 참석자들이 자리를 잡고나니 그들의 하얀 의상과 초록 잔디가 대비되고 파란 가을 하늘까지 더해져 도심에서 보기 힘든 장관이 연출됐다.

디네앙블랑의 시그니처 세러모니인 ‘냅킨 웨이브’로 시작된 순백의 만찬. 가수 에일리의 파워풀한 공연이 코엑스 일대를 뜨겁게 달궜다. 참가자들은 노래를 따라 부르며 모두가 함께 어울려 파티 분위기가 고조되었다.

주최측에서 나눠준 스파클러 점화로 해가 진 파티장은 반짝반짝 더욱 환하게 물들었다. 단연 눈에 띈 것은 참가자들의 화이트 드레스코드, 패션이다.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낸 서울리안들의 올 화이트 룩이 압도적인 광경을 만들어냈다.

   
▲ 사진=디네앙블랑 행사 시작을 알리는 냅킨웨이브.(디네앙블랑 제공)

한편, 이날 행사에는 모델 박형섭, 김기범, 배우 박태인,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웅, 양재진 원장 등 다양한 분야의 셀럽들이 참석해 파티를 즐겼다.

한 참가자는 “준비하는 만큼 즐길 수 있는 것이 디네앙블랑의 특징인 만큼 한달 전부터 준비했다. 친구들끼리 십시일반 그릇도 준비하고, 테이블 스타일링 아이디어를 내는 소소한 과정들이 색다른 즐거움이었다.”고 말했다.

디네앙블랑 주최사 화이트디너코리아 박주영 대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황리에 디네앙블랑 서울을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수많은 참가자들이 미식, 패션, 엔터테인먼트라는 공통된 주제 아래 하나가 됐으며, 자신에게 특별한 무언가를 제공할 수 있다면 적당한 불편함을 감수하는 문화 트렌드가 축제 현장에서도 확인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8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