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경제 > 이슈! 외교경제
[외교경제] 중국 최고부자에 '은퇴선언'한 마윈 등극
박병욱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0  17:19: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병욱 기자] 마윈(馬雲) 알리바바 그룹 회장이 중국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10일 '중국판 포브스'인 후룬(胡潤)이 발표한 '2018년 중국 부호 순위'에 따르면 마 회장 가족은 2천700억위안(약 44조2천억원)의 재산을 보유해 중국 부자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작년 후룬 중국 부호 순위에서 3위 자리에 올랐던 마 회장 일가의 재산은 작년보다 700억위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마 회장은 자신의 만 55세 생일이자 알리바바 창업 20주년 기념일인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면서 앞으로 교육 등 자선 사업에 전념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작년 1위였던 부동산 재벌 쉬자인(許家印) 헝다(恒大·에버그란데)그룹 회장의 재산은 2천500억위안으로 마 회장 가족에 밀려 2위를 차지했다. 1년 사이 쉬 회장의 재산은 400억위안 감소했다.

   
▲ 사진=마윈 알리바바 회장.(연합뉴스 제공)

작년 2천500억위안의 재산을 보유해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부자이던 마화텅(馬化騰) 텐센트(騰迅·텅쉰) 회장은 올해 재산이 100억위안 감소한 2천400억위안으로 3위를 차지, 한 계단 내려왔다.

다음으로는 부동산 개발 업체 비구이위안(碧桂園)의 양후이옌(楊惠姸) 부회장(4위·1천500억위안),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 가족(5위·1천400억위안), 허헝젠(何享健) 메이디(美的)그룹 창업자 부부(6위·1천300억위안)가 뒤를 이었다.

이어 7∼10위에는 중국 최대 택배물류 회사인 순펑(順豊)의 왕웨이(王衛) 창업자(공동 7위·1천200억위안), 태평양건설 이사회 의장 옌하오(嚴昊) 가족(공동 7위·1천200억위안), 리옌훙(李彦宏) 바이두(百度) 회장 부부(9위·1천150억위안), 레이쥔(雷軍) 샤오미(小米) 회장(공동 10위·1천100억위안), 비철금속업체 정웨이(正威)그룹 왕원인(王文銀) 회장 가족(공동 10위·1천100억위안)이 포진됐다.

박병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8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