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말레이시아 가스복합발전소 공사 수주
상태바
포스코건설, 말레이시아 가스복합발전소 공사 수주
  • 한민철 기자
  • 승인 2018.11.2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한민철 기자] 포스코건설이 말레이시아 에너지 건설시장에 처음 진출한다.

포스코건설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50km 떨어진 풀라우 인다 섬에 조성되는 1천200MW급 가스복합발전소 공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공사는 일본 미쓰비시 상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행하게 되며 포스코건설이 60%, 미쓰비시 상사가 40%의 지분을 가진다. 총 공사비는 6천억원 규모다.

 

▲ 사진=포스코건설이 수주한 풀라우 인다 1천200MW급 가스복합발전소 조감도.(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은 설계와 구매조달, 건설 등 EPC 공사를 일괄수행하고, 미쓰비시 상사는 주기기인 보일러와 터빈 등을 공급한다.

포스코건설은 내년 초 발주처와 EPC 계약을 맺고 2023년 1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발전소가 준공되면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지역 50만 가구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