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경제 > 외교뉴스
[외교뉴스] 부시 前대통령 조문행렬 이어져…트럼프도 추모행보
피터조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5  09:03: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조 기자] 지난달 30일 향년 94세로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조문 행렬이 장례식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끊이지 않은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추모 행보를 이어갔다.

부시 전 대통령의 시신은 전날 텍사스 휴스턴에서 워싱턴DC에 도착, 의회 중앙홀에 안치된 뒤 5일 오전까지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전날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의회 중앙홀을 찾아 거수 경례를 하며 고인을 기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오늘 블레어 하우스에서 훌륭한 부시가 사람들과 함께 하기를 고대한다"며 장례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백악관 초청으로 백악관 영빈관인 블레어 하우스에서 머무는 부시가 인사들을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 이틀간의 우아함과 정밀함은 놀라웠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CNN방송 등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애도를 표하는 차원에서 부시 일가를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고인의 장남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부시 여사는 백악관을 찾아 멜리니아 여사의 안내로 성탄절 장식을 둘러봤다고 멜라니아 여사 측이 밝혔다. 다만 관련한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추가로 알려지지 않았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장식 투어를 통해 성탄절의 생기를 전하고자 애도 기간 부시가를 백악관으로 초청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오전 워싱턴DC 국립대성당에서 거행되는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 멜라니아 여사와 참석한다. 그러나 국장(國葬)으로 엄수되는 장례식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조사(弔詞)를 낭독하지는 않을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공화당 경선에서 부시 전 대통령의 차남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를 꺾는 과정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등 부시 가를 공개적으로 깎아내린 바 있다.

   
▲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의사당 중앙홀에 안치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관 앞에서 거수경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옆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연합뉴스 제공)

부시 전 대통령도 생전에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표를 던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공공연히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하던 중 부시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을 들은 직후 5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하고 조기 게양을 지시하는 등 생전의 '구원'을 잊고 예우를 다 하는 모습이다.

이날 부시 전 대통령의 시신이 안치된 의회 중앙홀에는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존 브레넌 전 국장, 조지 테닛 전 국장 등 전·현직 CIA 국장들도 조문하며 CIA 수장으로는 처음 대통령이 된 부시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부시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2차대전 참전용사로, 한때 대권을 놓고 당내 경선에서 맞붙었던 밥 돌 전 상원의원도 휠체어를 탄 채 중앙홀에 도착했다. 그는 주변의 부축을 받고 일어나 거수경례로 고인에게 마지막 작별 인사를 했다.

타계한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 시절 합참의장으로서 걸프전을 수행한 데 이어 고인의 장남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 국무장관을 지낸 콜린 파월 전 장관 등 각계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부시 전 대통령의 생전 그 옆을 지켰던 서비스견 '설리'도 이날 중앙홀에 도착해 '주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봤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제41대 미국 대통령을 기리기 위해 새벽부터 수천명의 조문 인파의 줄이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CNN방송은 영국의 찰스 왕세자가 5일 장례식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대신해 참석한다고 보도했다.

피터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8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