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경제 > 외교뉴스
[외교뉴스] 美 중서부 눈폭풍 인명피해·정전 속출…동부로 향해
피터조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3  09:03: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조 기자] 미국 중서부에서 동부 해안까지 무려 1천500마일(2천400㎞)에 걸쳐 기다린 띠 모양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눈폭풍(snowstorm) '지아(Gia)'로 인해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AP통신과 폭스뉴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눈폭풍은 전날 캔자스와 네브래스카, 미주리, 일리노이 등 4개 주(州)를 강타했다.

미주리주 고속도로순찰대는 눈폭풍과 직접 관련된 교통사고가 58건 보고됐으며, 운전자 3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캔자스주에서도 눈길에 미끄러지거나 도로에 파묻혀 조난된 차량이 수십 대에 달했다.

캔자스주의 60대 트럭 운전자는 눈길에 미끄러져 콘크리트 방벽을 들이받고 숨졌다.

항공편도 잇달아 결항했다.

   
▲ 사진=폭설에 갇힌 차량들.(연합뉴스 제공)

세인트루이스 램버트국제공항을 비롯해 중서부 여러 곳에서 항공편 250여 편이 취소됐다.

미주리주 중부에는 약 6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기면서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가운데 암흑 속에 갇힌 주민들이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고 현지 방송이 전했다.

세인트루이스에는 12일 오후 현재 10.1인치(25.6㎝)의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고 현지 기상청이 전했다.

해리스버그 산간지대에는 17인치(43㎝)가 넘는 폭설이 쏟아졌다.

눈폭풍 지아는 주말을 거치면서 워싱턴DC, 볼티모어 등 미 동부 지역으로 향한다고 국립기상청(NWS)은 밝혔다.

볼티모어 등지에는 4~6인치의 적설량이 예보돼 있다.

CNN 기상캐스터 헤일리 브링크는 "캔자스에서 동부 해안까지 1천400마일에 영향을 미치는 강력한 눈 폭풍에 직면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5년 만에 가장 큰 눈 피해를 봤다. 대서양 연안 중부 지역도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피터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