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날씨, 전국 대부분 지역 '한파주의보'…서울 체감온도 영하 14도
상태바
8일 날씨, 전국 대부분 지역 '한파주의보'…서울 체감온도 영하 14도
  • 이기영 기자
  • 승인 2019.02.08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기영 기자] 금요일인 8일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매서운 한파가 찾아왔다.

이날 전국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진 곳이 많다. 오전 5시 현재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주요 지역 기온은 서울 -9.8도, 인천 -10도, 수원 -9.1도, 춘천 -8.4도, 강릉 -4.8도, 청주 -7.3도, 대전 -7.1도, 전주 -6도, 광주 -3.9도, 제주 1.7도, 대구 -3.9도, 부산 -1도, 울산 -2.4도, 창원 -3.3도 등이다.

같은 시간 체감온도는 서울 -14.2도, 인천 -17도, 수원 -13.1도, 춘천 -8.4도, 강릉 -8.8도, 청주 -10.7도, 대전 -11.8도, 전주 -11.7도, 광주 -8도, 제주 -1.6도, 대구 -8.7도, 부산 -5.2도, 울산 -6.7도, 창원 -8.4도로 더 춥다.

낮 최고기온은 전국이 -2∼8도로 예상된다.

▲ 사진=털모자를 쓴 외국인들이 서울 남대문시장 인근을 지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남부지방은 낮부터 한파주의보가 차차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중부내륙 일부 지역은 9일과 10일에도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 밑으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이 끼겠고 경북동해안에는 오전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대부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가 1.0∼3.5m, 서해 앞바다가 0.5∼3.0m, 남해 앞바다가 0.5∼2.0m로 예상된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1.5∼4.0m, 남해 1.0∼4.0m, 서해 1.0∼4.0m의 물결이 예상된다. 해상의 풍랑특보는 이날 밤까지 대부분 해제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