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유통
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갑분굿’ 두 번째 영상 공개
이해나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23:08: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해나 기자] 오비맥주(대표 고동우)의 발포주 신제품 ‘필굿(FiLGOOD)’이 ‘갑분굿’ 광고 시리즈의 두 번째 영상인 ‘새치기 편’을 18일 SNS를 통해 선보인다.
 

   
▲ 오비맥주(대표 고동우)의 발포주 신제품 ‘필굿(FiLGOOD)’이 ‘갑분굿’ 광고 시리즈의 두 번째 영상인 ‘새치기 편’을 18일 SNS를 통해 선보인다.

필굿 광고 시리즈의 테마인 ‘갑분굿’은 갑자기 분위기가 좋아진다는 의미로 기존 젊은 층 유행어인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다)’를 재미있게 바꾼 신조어다. 일상 속 각종 스트레스를 받는 순간을 필굿과 함께 날려버리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번 광고는 일상 속 비매너를 소재로 삼았다. 여자 주인공이 편의점에서 필굿을 들고 계산대 앞에 서자 중년 남자가 갑작스럽게 새치기를 한다. 여자는 자기 차례가 우선이었다며 조심스럽게 말해보지만 남자는 시치미를 떼며 무시한다. 주인공이 당황한 표정으로 항의조차 못하고 있을 때, 필굿의 마스코트인 고래가 등장해 분위기를 ‘갑분굿’으로 전환시킨다. 주인공은 결국 자기 차례를 되찾고 집에 돌아가 친구들과 함께 필굿을 즐긴다.
 
전편인 ‘미용실 편’과 마찬가지로 이번 광고에도 ‘갑분굿’의 순간에 소비자에게 친숙한 음악인 제임스 브라운의 “I Got You(I Feel Good)”를 BGM으로 활용해 재미와 친근감을 더했다. 시리즈 세 번째 영상도 필굿 공식 SNS 채널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달 18일 시리즈 첫 번째로 공개한 TV 광고 ‘미용실 편’은 미용실에서 일어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유쾌한 스토리로 셀러브리티(유명인)를 기용하지 않고도 현재까지 유튜브 조회수 90만뷰를 돌파하며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필굿(FiLGOOD)’은 시원하고 상쾌한 아로마 홉과 감미로운 크리스탈 몰트를 사용해 맛의 품격과 깊이를 더한 발포주다. 소비자들이 맥주와 혼동하지 않도록 제품 패키지 전면에 ‘Happoshu(발포주의 영어표기)’라는 문구를 표기, 제품의 카테고리를 명확히 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다솜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