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생활경제
SPC그룹, ‘제 3회 와인 전시회’ 개최
이해나 기자  |  edt@koreapos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5  23:30: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해나 기자] SPC그룹은 와인 계열사 타이거인터내셔날이 14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SPC스퀘어 라그릴리아 비스트로바에서 ‘제 3회 와인 전시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와인 전시회는 국내 와인문화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SPC그룹이 2016년부터 개최한 행사로 이번 전시회는 와인을 여행한다는 의미를 담은 ‘뱅 보야지(Vin Voyage)’를 테마로 와인 소개 및 시음회 등이 진행되었다.

   
▲ SPC그룹은 와인 계열사 타이거인터내셔날이 14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SPC스퀘어 라그릴리아 비스트로바에서 ‘제 3회 와인 전시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SPC

이날 행사는 국내 유명 와인 수입사와 소믈리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를 비롯해 이탈리아, 스페인 등 타이거인터내셔날이 독점 수입하는 다양한 유럽 국가의 50여 개 브랜드 170종의 와인이 소개됐다. 특히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콘셉트 와인’의 종류인 ‘바이오다이나믹(biodynamic)’, ‘내추럴(natural)’, ‘유기농’ 와인 70여 종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번 행사에서 소개된 대표 와인은 ‘사또뇌프 뒤 빠쁘(Chateauneuf-du-Pape)’ 마을의 ‘도멘 뒤 페고(Domaine du Pegau)’, 10년 숙성한 부띠끄 빈티지 샴페인 ‘상파뉴 아티젠코(Champagne Arteis&co)’, 바이오다이나믹 양조공법을 고집하는 ‘부르고뉴(Bourgogne)’의 ‘마샹-따스(Marchand-Tawse)’, ‘알자스(Alsace)’ 지역 내츄럴 와인 명생산로 알려진 ‘도멘 게쉭트(Domaine Geschickt)’, ‘보르도 (Bordeaux)’에서 400년 동안 유기농법을 고수하고 있는 ‘샤또 르 퓌(Chateau Le Puy)’ 등이다.

이날 행사에서 프랑스 루시옹 지역의 와인을 직접 소개한 와이너리 ‘도멘 라파주(Domaine Lafage)社’의 오너 장 마크 라파주(Jean Marc Lafage)는 “와인 전시회에 3회째 참석할 수 있어 영광이며, 매년 빠르게 발전하는 한국 와인시장과 소비자들의 관심을 현장에서 직접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타이거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에게 여러 국가와 브랜드의 품질 좋은 와인을 선보이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다솜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